press80
상단여백
HOME 국제
미국, 한국산 열연강판 반덤핑 최종 관세율 소폭 인상전체 관세율은 낮아져 "수출여건 개선 기대"
  • 권희진 기자
  • 승인 2019.06.25 15:35
  • 10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일간투데이 권희진 기자] 미국이 한국산 열연강판의 반덤핑(AD) 최종 관세율을 예비판정보다 소폭 인상했으나 전체 관세율이 낮아짐에 따라 철강업계의 수출 지표가 개선될 것으로 전망된다.

25일 업계에 따르면 미국 상무부는 한국산 열연강판에 대한 연례재심 1차 최종판정에서 반덤핑 관세율을 포스코 10.11%, 현대제철 5.44%로 부과했다. 기타 업체는 포스코와 현대제철의 중간 수준인 7.78%로 산정했다.

앞서 미국 상무부는 2016년 8월 원심에서 포스코와 현대제철의 반덤핑 관세율을 4.61%와 9.49%로 책정하고 지난해 11월 1차 예비판정에서 포스코는 7.67%로 소폭 인상했고 현대제철은 3.95%로 낮췄다.

이후 반덤핑 관세율과 지난 14일 발표한 상계관세율을 합친 최종 관세율은 포스코 10.66%, 현대제철 6.02%로 집계됐다. 원심 관세율이 포스코 58.68%, 현대제철 13.38%에 달했던 점을 고려하면 상당히 약화된 수치다.

이는 미국 상무부 자체적으로 마진 오류를 정정하고 미국 내 발생한 판매비용을 엄격하게 계산해 달라는 제소자의 주장이 일부 수용된 것으로 보인다.

이로 인해 원심 대비 관세율이 낮아져 수출 여건이 개선될 것으로 전망된다.

열연강판은 쇳물을 가공해 나온 평평한 판재 모양의 철강 반제품인 슬래브를 고온으로 가열한 뒤 누르고 늘여서 두께를 얇게 만든 강판이으로 강관재, 건축자재 등에 주로 쓰인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