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건설·부동산
[단독][헬리오시티 비리 의혹⑥] "도우씨앤디, 조합원 몫인 수백억대 차익 해명해야"- 분양대행사 ‘도우씨앤디’ 선정에 논란 증폭
  • 송호길 기자
  • 승인 2019.06.26 17:48
  • 1면
  • 댓글 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상가 분양방식 돌연 변경, 조합원몫 수백억 줄어들판"

- 조합집행부 석연찮은 입찰 취소 분양방식 변경에 억울하게 포기

- 상가 매각입찰 참여사들 의문 제기

- 당초 일괄매각서 책임분양 변경에 조합원 이익 최대 900억 손실우려

- 책임분양 맡은 도우씨앤디가 막대한 차익 고스란히 챙길수도

- "조합이 조합원에 피해입혀” 제보속 수수료부분 명확한 해명 요구나서

 

제보자가 조합에 심사자료로 넣은 금융기관의 투자확약서(LOC·왼쪽)와 도우씨앤디와 조합이 지난 11일 체결한 ‘분양대행용역계약서’ 일부분. 사진=송호길 기자

[일간투데이 송호길 기자] 헬리오시티 상가 매각 입찰에 참여한 업체들이 조합 집행부의 석연찮은 입찰 취소, 분양방식 변경 등의 이유로 입찰을 포기했다며 억울함을 호소하고 나서 논란이 증폭되고 있다.

헬리오시티 단지 내 상가가 9510가구 대단지 배후수요 등 '노다지' 입지로 평가받는 만큼 관련 업계들이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는 가운데 앞서 입찰에 나선 업체들이 폭로전을 펼치고 있는 모양새다.

특히 한 업체의 경우 상가 입찰 최고가를 1250억원으로 작성하려 했고 금융기관의 투자확약서(LOC)를 첨부해 심사자료로 넣었음에도 돌연 입찰이 취소됐다며 그 배경에 의문을 제기하고 있다.

또 현재 분양방식인 책임 분양매각이 앞서 입찰 당시의 일괄매각 방식에 비해 조합원 이익이 최대 900억원에서 최소 100억원 이상 줄어들 가능성이 있어 그 피해가 고스란히 조합원에게 돌아갈 우려가 제기됐다.

특히 상가 책임분양업체로 선정된 도우씨앤디가 분양 이후 발생한 막대한 차익을 고스란히 챙길 가능성마저 제기되고 있어 이에 대한 명확한 해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높다.

헬리오시티 상가 매각 입찰에 참여한 한 업체 관계자는 26일 일간투데이와의 전화통화에서 "상가 입찰가를 1250억원까지 작성하려고 참여했으며 LOC를 발급받아 심사자료에 첨부하고 마지막 심사를 기다리는 중 상가 입찰이 돌연 취소됐다"며 "게다가 기존 심사기준은 최고가 입찰 50점, 대금 납입기일(잔금처리) 50점이었는데 유찰이 거듭되면서 심사기준이 변경돼 결국 입찰 참여를 포기했다"고 밝혔다.

이 업체 관계자는 "만일 우리보다 더 높은 가격을 제시한 업체가 있었다면 그 업체가 우선협상대상자가 되지 않았을까 생각된다"면서도 "그렇다면 조합원들에게 돌아가는 이득은 현재 책임분양 업체의 목표 분양대금 1111억원보다 더 많았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우리 회사가 통매각으로 1250억원에 상가를 분양했다면 조합원들이 가져가는 금액만 140억원 이상이 됐을 것"이라며 "1주일 안에 잔금 집행을 하기 위해 수억원을 들여 LOC까지 발급받아 제출했지만 유찰되면서 금융기관에 지불한 돈을 그대로 날렸다"고 부연했다.

해당 업체 관계자에 따르면 이 업체는 납찰 가능성이 높다는 판단에 따라 금융기관에 LOC를 발급받기 위해 수억원의 수수료를 납부했지만 계약이 무산되면서 금융기관에 납부한 수수료를 돌려받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다른 문제점은 조합과 도우씨앤디가 맺은 '분양대행용역계약서'에 조합에 입금해야 할 금액만 1111억원으로 명시돼 있을 뿐 초과된 분양대금에 대한 이익배분 규정이 명확하지 않다는 점이다.

만약 도우씨앤디가 최고 경쟁입찰을 통해 상가를 1900억원에 입찰을 마쳤을 경우 계약서에 명시된 분양가 금액 약 1111억원 이외의 차액은 모두 도우씨앤디의 몫이 될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다. 다시 말해 실제 분양가 1900억원과 조합에 납부해야할 1111억원을 뺀 약 789억원의 막대한 차익이 도우씨앤디에게 돌아갈 수 있다.

제보자는 "분양 수수료가 얼마로 정해져 있는지 밝혀야 한다"며 "이 수수료가 정해져 있지 않은 상태에서 최고가 입찰을 할 경우 나머지 금액이 조합원에게 돌아가지 않고 모두 도우씨앤디에게 돌아가 조합원의 막대한 이익 침해가 발생하게 된다"고 의문을 제기했다.

그러면서 "수수료를 얼마나 가져가는지 수치가 명확해야 하는데 계약서에는 이런 내용이 누락돼 있어 의문을 더한다"며 "애초에 정상적인 계약이면 당연히 있어야 하는 조항이 빠져 있다는 것은 조합과 도우씨앤디간 막대한 차익을 놓고 일종의 거래가 있었다는 합리적인 의심을 불러 일으킨다"고 지적했다.

또 제보자에 따르면 이 회사는 상가 현장을 여섯 달에 걸쳐 조사하면서 엘리베이터 냉난방 설치, 화재 비상구 바닥 유도등, 지하 에스컬레이터, 5층 입주주민을 위한 쉼터 등을 활성화 방안으로 올려 입찰 심사서류로 제출했다.

문제는 입찰이 취소됐음에도 누군가가 서류 봉투를 뜯어 내용물을 확인한 정황이 포착됐다는 점이다. 경쟁 업체 간의 유출을 막기 위한 이유로 서류를 열어보면 안되지만 추측 상 누군가가 봉투를 뜯어 본 거 같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제보자는 "도우씨앤디로 내정돼 있다는 소문이 무성했다는 본지의 기사를 보면서 현장 관계자로서 매우 공감했다"면서 "또한 탈락업체인 지승글로벌과 훈민정음디엔씨 외에도 통매입 입찰에 참여했던 업체들 역시 조합의 비밀스러운 제의를 받은 것으로 안다"고 덧붙였다.

이어 "상가조합원을 위한 입찰이라면 분양방식을 책임 분양이 아닌 통매각으로 입찰하는 것이 맞다"며 "책임 분양으로 분양방식을 바꾼 이유로 조합은 조합원을 위한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는데 이는 앞서 1∼2차 입찰 때 참여한 업체들 입장에서는 이해할 수 없는 설명"이라고 지적했다.

마지막으로 "차후 현재 진행 중인 입찰이 취소돼 다시 통매각 입찰로 재공고한다면 다시 입찰 참여를 할 의향이 있다"며 "현재 수많은 업체가 현장을 관심 있게 지켜보고 있다"고 증언했다.

한편 본지는 분양 이후 이익배분 규정 등을 포함한 각종 의혹에 대해 해당업체인 도우씨앤디 측의 답변을 듣기 위해 연락했지만 취재에 응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호길 기자 hg@dtoday.co.kr

경제산업부 송호길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icon관련기사 icon[단독][헬리오시티 비리 의혹⑤-2] 상가분양 '무효'현실화땐 계약자 ·조합원 피해 막대 icon[단독][헬리오시티 비리 의혹⑤-1] 이번엔 상가분양업체 '자격미달'논란 icon[단독][헬리오시티 비리 의혹④-2] "인허가 거머쥐고 있는데 …요구 다 들어줄 수밖에" icon[단독][헬리오시티 비리 의혹④-1] "서울시·송파구 '갑질'에 조합원 부담 키웠다" icon[단독][헬리오시티 비리 의혹③-2] 조합·비대위·업체가 말하는 '진흙탕 싸움'진실은? icon[단독][헬리오시티 비리 의혹③-1] "낙찰 대가로 30억 현금 요구 받았다" icon[사설] 檢, ‘헬리오시티 비리’ 적폐청산 차원서 수사해야 icon[단독][헬리오시티 비리 의혹②-3] "상가 헐값 매각해 뒷돈 챙기려" icon[단독][헬리오시티 비리 의혹②-2] '뇌물'로 얼룩진 조합장 자리 icon본지 '헬리오시티 비리의혹' 보도, 조합원 주장 수십명 본사 난입 icon[단독][헬리오시티 비리 의혹②-1] 수억대 '뒷돈'정황 icon[단독][헬리오시티 비리 의혹①] 봇물 터지는 비리…정부는 뒷짐만? icon[단독][헬리오시티 비리 의혹①] 삼성물산·현대산업개발·현대건설, 조합 설립때부터 관여 icon[단독][헬리오시티 비리 의혹①] 조합장 비위에 조합원들 억대 분담금'분통' icon[단독][헬리오시티 비리 의혹①] "조경에 265억 빼돌리고…상가 넘기며 900억 꿀꺽 의혹" icon[헬리오시티 비리 의혹⑦] "청약자들 미리 모집했다" icon[단독][헬리오시티 비리 의혹⑧] 도우씨앤디, 상가 분양대금 1111억원 적정성 시비 icon[헬리오시티 비리 정황⑨] "계약금 날릴라" 상가 수분양자들 좌불안석 icon[단독][헬리오시티 비리 의혹⑩] "조합사무국장에 직접 뇌물 줬다" icon[단독][헬리오시티 비리 의혹⑫] 무자격 논란 '도우씨앤디', 법원 판단 하루 앞둬 icon[단독][헬리오시티 비리 의혹⑬] 상가 분양 서두르는 조합-도우씨앤디…왜?
기사 댓글 8
전체보기
  • 메롱이 2019-07-01 14:07:11

    애초에 말도 안되는 입찰로 분양한다는것 자체가 하자가있는거지 ㅋㅋㅋ거기에 참석한 최고가 써서낸 호구들도 문제고 ㅋㅋㅋ
    동조한 주변 부동산들도 ㅄ들이고 ㅋㅋㅋ 기존에 내정가?보다 몇억씩 써낸거 보니 말도안되게 비싸게 분양했구만 결국은 도우가 다 먹는거였나보네 ㅋㅋㅋ 분양받은 사람들은 수익률 2프로나 나올라나?ㅋㅋㅋㅋㅋ   삭제

    • 이런... 2019-06-27 11:27:56

      이건 정말 너무한듯... 아무리봐도 손해를 입는건 일반사람들인데.. 왜 이런 의미있는기사는 없고 다 헬리오시티 찬양기사뿐인가..걱정이 많이된다..   삭제

      • byhyo 2019-06-27 10:51:40

        아마트 조합원 입주민은 무슨죄냐 진짜 이거 끝까지 파내야함   삭제

        • 조용 2019-06-26 23:38:21

          조용히 먹티할테니 당분간만 조용히좀 있으세요들!!!!   삭제

          • 도라지 2019-06-26 21:34:14

            조합원은 무슨죄냐 지들 배때지 불리게 이용해먹네   삭제

            • 감자 2019-06-26 20:19:22

              아니뗀 굴뚝에 연기날일없다더니 ... 그동안의소문이 다 진실인거같네요 조합과 저 분양회사는 현재 밝혀진것보다 숨겨진 부정부패가 더많을것만같은 느낌이 듭니다...   삭제

              • 도우너 2019-06-26 20:09:26

                기사대로면 도우씨앤디는 앉아서 780억원을 날로먹는거네ㅎㄷㄷㄷㄷ;;;;;;;   삭제

                • 양파 2019-06-26 18:56:58

                  도우 이 업체는 까도 까도 계속 구린 뭔가가 나오네 ㅋㅋㅋ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