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건설·부동산
부영그룹, '진해두동 택지지구 조성 공사' 준공식물류배후단지에 주거복합 신도시·향후 글로벌 물류단지 중심 기대
  • 송호길 기자
  • 승인 2019.07.02 15:52
  • 10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 두동지구 조감도. 자료=부영그룹
[일간투데이 송호길 기자] 부영그룹이 시공사로 참여한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 두동 택지지구 부지 조성 및 기반시설 공사가 성공리에 마무리됐다고 2일 밝혔다.

이날 오후 경남 창원시 진해구 두동 일원 사업현장에서 열린 진해두동 택지지구 준공식(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청 주관)에서는 김경수 경상남도지사, 하승철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청장 및 국회의원, 시도의원, 관련기관, 주민 등 500여명이 참석했다. 부영그룹은 이세중 회장직무대행과 최양환 사장이 참석했다.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 두동지구 개발사업은 168만㎡ 부지에 주택건설용지, 상업용지, 산업시설용지가 들어서는 대형조성공사로 시행자는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청이다.

부영주택은 시공사로 참여해 지난 2015년 12월부터 지난 5월 말까지 약 41개월간 부지조성 및 기반시설 공사를 했다.

두동지구 개발이 완료되면 부산 신항만과 연계된 물류배후단지 배후에 주거복합 신도시가 탄생함은 물론, 물류비 절감, 공동주택 조성, 각종 산업 및 상업시설 등의 경제 유발 효과도 기대하고 있다.

하승철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청장은 "두동지구 개발 사업 준공이 어려운 여건 속에서 지역 주민과 투자기업, 행정청이 힘을 합쳐 사업을 성공시킨 모범사례"라며 "향후 제 2신항 배후도시와 글로벌 물류단지 발전을 이끄는 거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부영그룹 관계자는 "약 41개월간의 두동지구 부지조성 및 기반시설공사가 성공적으로 마무리돼 기쁘다"면서 "개발이 모두 완료된 시점에는 두동지구가 글로벌 물류단지 중심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호길 기자 hg@dtoday.co.kr

경제산업부 송호길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