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생활경제 백화점·마켓
주춤하는 이마트 등 대형마트, '생존 몸부림' 치열온라인 강세에 매출·영업이익 '뒷걸음'
최저가·신선식품 새벽배송으로 승부수
  • 임현지 기자
  • 승인 2019.07.11 10:47
  • 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일간투데이 임현지 기자] 온라인쇼핑 강세로 불황을 겪고 있는 대형마트가 불황의 늪에서 빠져나오기 위한 대응책 마련에 나서고 있다. 오프라인 장점인 신선식품과 가정간편식(HMR)을 내세우는 것은 물론 온라인의 전유물이었던 '최저가 정책'과 '배송 서비스' 등에 뛰어들어 소비자의 발길을 돌린다는 방침이다.

11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대형마트 실적은 꾸준히 곤두박질치고 있다.

실제로 이마트의 지난 1분기 영업이익은 734억원에 그쳐 최악의 성적표를 받았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51.6%나 감소한 수치다. 2분기는 이보다 훨씬 저조한 실적이 기록할 것이라는 우려까지 나온다. 하나금융투자 박종대 연구원은 최근 발표한 보고서를 통해 이마트 2분기 영업이익을 지난해 동기 대비 70% 감소한 160억원으로 전망했다.

대형마트 빅3 중 하나인 홈플러스도 '2018 회계연도(2018년 3월∼2019년 2월)' 연결기준 영업이익이 1090억8602만원으로 전년 대비 57.59% 감소했다고 지난달 공시했다. 매출액은 7조6598억원으로 전년보다 3.67% 감소했다.

홈플러스는 전반적인 오프라인 유통업계 불황과 폐점, 매장 공사를 위한 일시적 영업 공백 등이 매출액 감소에 영향을 준 것으로 보고 있다. 또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임금 상승과 점포 임차료 상승 등도 영업이익 급감의 주요 원인으로 꼽았다.

중국발 사드(THAAD) 리스크로 휘청거렸던 롯데마트는 전 사업 부분 매장 효율화를 진행하는 등 다방면으로 힘쓴 결과, 올해 1분기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3.4% 증가했고 영업이익도 62.6%로 상승해 안정세로 돌입했다. 하지만 해외 실적을 제외하면 국내에서는 여전히 적자를 면치 못하는 상황이다.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대형마트의 매출은 지난 2012년부터 지난해까지 7년째 마이너스 성장을 이어가고 있다. 지난해에는 백화점 1.3%, 편의점 8.5%, 기업형 슈퍼마켓 2% 등 주요 오프라인 유통업체의 매출이 신장했지만, 대형마트 매출만 2.3% 하락했다.

대형마트는 부진한 실적 반등을 위해 '최저가 정책'과 '새벽배송' 카드를 꺼내들었다. 당해낼 수 없었던 온라인 쇼핑과의 가격 경쟁에 최저가 보상제 등의 작전으로 도전장을 내민 것.

이에 이마트는 지난 5월 가정의 달 행사로 '인기 완구 30품목 온·오프라인 최저가 도전' 프로모션을 진행한 바 있다. 할인을 제외한 완구 판매가 대비 이마트 최종 결제 금액이 더 비쌌다면 고객에게 상품권으로 보상해준다는 홍보를 펼쳤다.


>>>>>>>>>>> 두 번째 사진 <<<<<<<<<<<
롯데마트는 지난 5월 한 생필품 체감 물가를 낮춘 '통큰한달' 행사를 진행했다. 엘포인트(L.Point) 회원에 한해 치킨을 5000원에 판매하는 '통큰치킨' 등으로 화제를 불러일으키는데 성공했다. 생활필수품·식품 등 총 16가지 품목에 한해 타 대형마트와 온라인사와의 가격비교를 통해 최저가로 선보이는 '극한가격' 행사도 최저가 전략 중 하나다.

'속도 전쟁'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만큼 성장하고 있는 배송 서비스에도 대형마트가 나선다.

사상 최초 적자 가능성에 휘말린 이마트가 실적 개선을 위해 'SSG닷컴'을 통한 '쓱배송 굿모닝'을 선보였다. 이는 자정까지 주문하면 다음 날 오전 3∼6시에 배달하는 서비스다. 배송 준비 과정의 80%를 자동화한 온라인 전용 물류센터 '네오(NE.O)'를 앞세워 새벽배송 강자인 '마켓컬리'보다 주문 시간은 늦추고 배송 시간은 앞당겼다.

롯데마트는 초고속 단기 배송에 집중하고 있다. 최근 오픈한 스마트 스토어 금천점은 '3시간 배송 서비스'를 운영하고 있다. 롯데마트는 3시간 배송 서비스를 전국 단위로 점차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업계 관계자는 "실물 구매, 가족 단위 쇼핑을 지향하는 대형마트는 현재 스마트폰 확대와 1인 가구 성장 등 변화된 쇼핑 패러다임은 물론, 복합쇼핑몰을 향한 대형 규제·인건비 상승 등으로 이중고를 겪는 상황"이라며 "실적 향상을 위해선 기존에 없던 신성장동력 마련이 최우선"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