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전국 노동·복지
구직자 5명 중 2명, 합격후 입사 포기 '연봉 등 조건 불만족'중소기업 입사 포기 79.3%... 32.9%는 입사 포기한 것 '후회'
  • 배상익 선임기자
  • 승인 2019.07.11 15:12
  • 1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그래픽=사람인 제공

[일간투데이 배상익 선임기자] 최악의 구직난에도 구직자 5명 가운데 2명은 취직 시험에 합격하고도 입사를 포기한 경험이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취업포털 '사람인'에 따르면 입사시험 최종 합격 경험이 있는 구직자 1천338명을 대상으로 최근 설문조사 결과 전체의 40%가 입사를 포기한 적이 있다고 답했다고 11일 밝혔다.

중소기업 입사 포기 경험이 있다는 응답자가 79.3%(복수응답)에 달했고 ▲중견기업 17.0% ▲공기업·공공기관 6.9% ▲ 대기업 6.0% ▲외국계 기업 2.2% 등의 순이었다.

합격하고도 입사를 포기한 이유로는 '연봉 등 조건 불만족'을 꼽은 응답자가 30.8%(복수응답)로 가장 많았고, '직무가 생각했던 것과 달라서'(27.9%)와 '더 가고 싶은 곳이 있어서'(27.7%)라는 답변도 비교적 많았다. 포기 경험 횟수는 평균 2.1회였다.

이와 함께 전체 조사 대상의 32.9%는 입사를 포기한 것에 대해 '후회한다'고 답했다.

그 이유에 대해서는 '구직기간이 길어져서'와 '취업에 계속 실패해서'라는 응답이 각각 39.8%와 37.5%였고, '더 좋은 기업에 합격하지 못해서'(29.5%)와 '경제적 어려움 가중'(29.0%) 등이 뒤를 이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상익 선임기자 news101@hanmail.net

정치행정팀 선임기자(국장대우)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