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입법라인
기동민 의원, ‘국가검역체계 강화를 위한 공청회’ 개최검역환경의 변화에 따른 국가검역체계 논의 예정
  • 신형수 기자
  • 승인 2019.07.11 16:12
  • 2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기동민 의원(더불어민주당, 서울 성북을)은 11일 국회의원회관 제2소회의실에서 ‘국가검역체계 강화를 위한 공청회’를 열어 참석자들이 기념사진을 짝고 있다. 사진 = 김현수기자
[일간투데이 신형수 기자]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기동민 의원(더불어민주당, 서울 성북을)은 11일 국회의원회관 제2소회의실에서 ‘국가검역체계 강화를 위한 공청회’를 개최했다.

메르스, 에볼라, AI 등 신종감염병의 출현으로 우리나라는 한 때 국민보건 위기와 사회혼란을 경험했고, 지금도 여전히 신종감염병의 위험 상황에 노출돼 있다.

2018년 한 해 국내 입국자가 4944만명인 것으로 볼 때 해외 감염병 발생지역과 교류 증가로 인해 신종감염병의 국내유입 가능성은 더욱 높아지고 있다. 또한 세균성 감염병에서 바이러스 감염병으로, 선박·물류에서 항공기·승객으로, 항만에서 공항으로 검역환경이 대폭 변화했다.

반면에 ‘검역법’은 1954년에 ‘해공항검역법’으로 제정된 이후 몇 차례에 거쳐 일부 개정됐지만, 아직도 검역환경의 변화에 미치지 못하고 과거 법제도의 굴레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이번 공청회에서는 검역감염병의 예방·관리 정보를 제공받을 국민의 권리와 검역 국가 시책 협력 의무 명시, 검역감염병의 위험도에 따른 관리지역의 탄력적 지정 및 차등화된 검역 조사·조치 시행, 검역공무원의 교육·훈련 강화로 전문성 향상 및 권한부여, 현실적인 벌칙, 과태료 조정 등 급변하는 검역환경에 대응하기 위한 법·제도적 개선 방안에 대해 집중 토론이 이뤄질 예정이다.

기 의원은 “2015년, 2018년 메르스 사태를 통해 감염병에 대한 초기 대응의 중요성을 인식했다”며 “이번 공청회는 국가검역체계 개선을 위한 방안과 향후 과제 등 감염병 대응체계 발전 방향에 대한 종합적인 토의의 장이 될 것”이라고 공청회 개최 이유를 밝혔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