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전국 충청
충북, 수족구병 지속 증가 예방수칙 당부
  • 이훈균 기자
  • 승인 2019.07.11 22:20
  • 1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사진=충북도
[충북=일간투데이 이훈균 기자] 충청북도는 최근 수족구병 환자발생이 지속적으로 증가함에 따라, 감염 예방 및 확산방지를 위해 수족구병 예방수칙을 철저히 준수해줄 것을 거듭 당부하였다.

수족구병은 발열, 입안의 물집과 궤양, 손과 발의 수포성 발진 등을 나타내며 증상 발생 후 7~10일 이후 대부분 자연적으로 회복된다.

0~6세 영유아에서 많이 발생하며 감염된 사람의 분비물(침, 콧물, 수포의 진물 등) 또는 대변 등을 통하여 전파된다.

전국 95개 의료기관이 참여한 수족구병 표본감시 결과, 수족구병 의사환자수는 2019년 23주(6.2~8) 21.5명(외래환자 1000명당), 24주(6.9~15) 29.0명, 25주(6.16~22) 41.0명으로 지속 증가하였고, 특히, 0-6세 발생(49.3명)이 높았으며 8월 말까지 환자발생이 지속될 것으로 예상된다.

수족구병 예방법은 올바른 손씻기, 기침예절 지키기, 어린이 장난감 소독하기, 환자 배설물 철저히 세탁하기 등이 있으며, 수족구병 의심 증상이 나타나면 신속히 의료기관을 방문하여 진료를 받아야 한다.

김용호 도 보건정책과장은 수족구병 발생 예방 및 전파 방지를 위해 예방수칙를 반드시 준수하고, 영유아에게 많이 발생하는 감염병이므로 집단생활을 하는 어린이집·유치원 등에서는 아이 돌보기 전·후 손씻기, 장난감 등 집기 청결히 관리하기 등 각별한 주의를 기울여 줄 것을 강조하였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