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에너지·화학
포스코, '대책없는 대책'이 근로자 죽음으로 몰아'재해예방 대책' 실책없단 의혹 불거져
6만7천명 직원 안전도 '빨간불'
  • 권희진 기자
  • 승인 2019.07.14 15:34
  • 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포스코 전경.사진=연합뉴스
[일간투데이 권희진 기자] 포스코 노동자 사망 사건은 꾸준히 발생하고 있지만 개선책은 여전히 실현되지 않고 있는 실정이다. 산업재해 의혹이 불거지고 있는 와중에 인재로 판명나는 것도 석연찮을 뿐만 아니라, 근본적인 개선책 역시 전혀 나아지지 않고 있다.

게다가 포스코는 지난 5월 "재해예방을 위해 3년간 1조 1050억원을 투자할 계획"이라며 "외주협력사 또한 재해사고 예방을 위해 연간 22억원을 들여 조직과 인력 확충 등에 나서 겠다"고 밝힌 바 있지만 '재해예방 대책'에 대한 실체가 없다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이에 대해 포스코 관계자는 "사측이 직접 밝힌 재해예방 대책 예산의 쓰임에 대해 잘 알지 못한다"라며 "안전전략사무국을 신설해 안전담당 임원 2명을 확충했다"라고 밝혔다.

하지만 취재결과 포스코는 노동자 사망 사건 후속 조치로 '안전전략사무국' 신설과 해당 부서 임원 두 명을 채용하는 등 실제 노동 현장에 무관한 곳에 투입된 것으로 드러났다.

또한 포스코 노동자 사망사건이 지속적으로 발생함에도 불구, 포스코는 '작업 매뉴얼'조차 개정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대해 정의당 이정미 의원 측은 "이번 포스코 노동자 사망사건의 경우 2인 1조로 작업되는 안전 매뉴얼의 준칙을 어긴 것으로 파악된다"며 "향후 고용노동부와 검찰 조사를 통해 명확히 알 수 있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반면 포스코는 작업표준화 작업에 대한 지침서를 언급하며1인 작업이 가능하다는 주장이다.


이번에 사망한 노동자는 철야 작업을 혼자 진행하다가 사고를 당한 것에 대해 정당하다는 입장인 것.


포스코 관계자는 "설비자동화와 무전기 보급으로 1인 혼자 작업이 가능하다"라며 "사실 지난 7월 2일 발생한 회식 도중 사망한 노동자 사망 사건도 경찰 조사를 마쳐야 정확히 알 수 있지만 엄밀히 말해 회식 때 사망한 사건은 '산재'가 아니지 않냐"라며 사측의 책임을 부인했다.


그러나 더 큰 문제는 포스코에서 일하는 직원이 매년 사망하고 있다는 데 있다.

포스코 기업보고서에 의하면 포스코의 협력사 노동자는 2016년 3명, 2018년 5명 각각 사망한 것으로 드러났다.

또한 2016년에는 포스코 직원이 1명이 사망한 것을 시작으로 계속해서 사망자는 속출하고 있다.


이 때문에 포스코 근로자 6만 7000명의 안전에도 빨간불이 켜진 상태다.


이에 최정우 회장은 안전다짐대회를 통해 "안전은 더불어 함께 발전하는 기업 시민으로서 ‘위드 포스코(with POSCO)의 근간"이라며 "형식보다 실질, 보고보다는 실행, 명분보다는 실리의 '3실(實)기반'의 안전 관리가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한 바 있다.

하지만 노동자 사망 사건이 계속해서 발생함에 따라 최 회장 또한 여론의 비난을 피할 수 없을 것으로 전망이다.

재해 사망 사고 발생에 대한 근본적이고 책임감 있는 재발 방재 대책이 없다는 것이 최 회장의 발목을 잡을 가능성이 크다는 관측이다.

포스코 관계자는 "11일 사고 직후 경찰과 고용노동부 측 관련자가 와서 오후 2시 쯤 현장조사를 진행했으며 결과를 기다리는 중이다"라며 "현재 사측에서도 비상대책반을 운영하고 있으며 조사 결과에 따라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