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청와대·총리실
文대통령 "임기 내 최저임금 1만원 공약 못 지켜 송구"김상조 "소득주도성장 패키지 보완 노력할 것"
  • 배상익 선임기자
  • 승인 2019.07.14 16:31
  • 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김상조 정책실장이 최저임금 결정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 배상익 기자
[일간투데이 배상익 선임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최근 내년도 최저임금이 올해보다 2.9% 오른 시간당 8590원으로 결정된 것과 관련해 "3년 내 최저임금 1만원 공약을 달성할 수 없게 됐다"며 사과했다.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은 14일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갖고 "경제환경과 시장수용성 등 고려해 최저임금위가 고심에 찬 결정을 내렸으나, 어찌됐든 대통령으로서 대국민 약속을 지키지 못하게 된 것을 매우 안타깝고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정책실장이 설명하고 정책팀에서 차질없이 수행하라”라고 지시 했다고 말했다.

김 실장은 "더구나 최저임금이 을과 을의 전쟁으로 정쟁의 빌미가 된 점은 매우 가슴 아프단 점을 고백하지 않을 수 없다"면서 "최저임금 문제가 우리 사회 논쟁이 되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노사정 사회적 기구, 경사노위 중심으로 여러 문제를 풀어가야 하는 것은 문재인 정부의 변함없는 원칙이고 이를 위해 정부-노조가 상호신뢰 회복을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는 점 잘 안다"며 "인내심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노동계의 반발에 대한 질문에 "소득주도성장 특위에서 내년도 최저임금과 관련한 광범위한 설문조사를 했는데 최저임금에 가장 직접적인 영향을 받는 이해관계자인 근로자 설문조사에서도 동결 내지는 소폭 인상이 저희들도 깜짝 놀랄 정도로 굉장히 높은 비율로 나왔다"면서 "우리 사회에서 명시적·암묵적 공감대 형성된게 아닌가하는 생각이 든다"고 답변했다.

김 실장은 "이번 최저임금 결정은 생활비용을 낮추고 사회안전망을 넓히는 포용국가를 원하는 국민들의 명령"이라며 "문재인 정부는 이러한 명령을 겸허히 받아 들이고 소득주도성장 정책 패키지를 세밀하게 다듬고 보완하는 노력을 기울여갈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상익 선임기자 news101@hanmail.net

정치행정팀 선임기자(국장대우)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