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생활경제 기업
롯데, 하반기 VCM서 중장기 전략·시너지 창출 모색식품·유통·화학·호텔&서비스 4개 BU별로 순차 진행
  • 임현지 기자
  • 승인 2019.07.16 14:37
  • 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사진=롯데지주
[일간투데이 임현지 기자] 롯데그룹이 오는 20일까지 서울 잠실의 롯데월드타워에서 '2019 하반기 LOTTE VCM(Value Creation Meeting)'을 진행한다고 16일 밝혔다.

롯데는 기존에 일방적인 전달 방식으로 운영돼 왔던 사장단 회의를 지난해부터 상호 소통하고 논의하는 방식의 'VCM'으로 변경해 새롭게 운영하고 있다. 이는 롯데가 새로운 가치를 창출하고 지속 성장하기 위해서는 내부로부터의 혁신이 반드시 필요하다는 신동빈 회장의 의지에서 비롯됐다.

상반기 VCM은 모든 계열사가 모여 그룹의 새해 목표 및 성장전략과 최근 이슈사항 등을 공유하는 자리다. 하반기 VCM은 사업군별로 모여 각 사의 현안 및 중장기 전략을 공유하고 시너지 창출을 모색하는 자리로 진행하고 있다.

올해 하반기 VCM은 역시 4개 BU(Business Unit) 별로 진행될 예정이다. 16일부터 식품·유통·화학·호텔&서비스 BU의 순서로 진행된다. 신 회장과 롯데지주 대표이사, 사업군별 BU장 주재 하에 해당 BU의 계열사 대표이사와 임원들이 참석한다. 각 사별로 중장기 전략을 발표하고 참석자들은 이를 바탕으로 주요 이슈 및 그룹 차원의 시너지 창출 방안 등에 대해 논의하게 된다.

올해는 마지막 날인 20일에 통합 세션이 마련된다. 사업군별로 논의된 내용을 그룹 전반에 공유할 필요가 있다는 판단에서다. 이 날에는 지난 4일간의 VCM 참석자들이 모두 모인다. 롯데카드, 롯데손해보험 등 롯데의 금융부문 4개사도 참석할 예정이다. 매각이 결정되긴 했지만 향후에도 롯데와의 시너지 창출을 지속 모색해 나간다는 차원에서 함께 참석하게 됐다. 통합 세션에서는 사업군별 대표 계열사가 사업 전략을 다시 한 번 발표하고 이에 대해 다 같이 논의하는 시간을 가질 예정이다.

한편 신 회장은 일본 경제 보복이 시작된 지난 5일 일본으로 출국해 10박 11일간 출장 일정을 소화한 뒤 15일 오전 귀국했다. 신 회장은 일본 출장에서 파악한 현지 분위기와 출장 성과 등을 이번 회의에서 공유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