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정부
정부, 연합회와 신남방 비즈니스 총력 지원속도감 있는 추진 위해 산업계와 정부간 소통 강화
  • 배상익 선임기자
  • 승인 2019.07.24 16:05
  • 5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일간투데이 배상익 선임기자] 정부는 온라인 수출 활성화, 인증·세제·법령 등 현지정보 확보, 지적재산권 분야 등 협력체계 강화, 전자상거래 진출방안 등을 통한 신남방 비즈니스를 지원하기로 했다.

신남방 비즈니스 연합회(이하 연합회)는 민·관이 함께 신남방 진출기업의 애로를 해소하고 밀착지원 강화 방안을 모색하기 위한 제2차 회의를 지난 23일 광화문 회의실에서 개최했다.

주형철 신남방정책특별위원회 위원장(대통령비서실 경제보좌관)과 김영주 신남방비즈니스연합회 회장(한국무역협회 회장)이 공동 주재한 이번 회의에는 18개의 연합회 소속 단체 대표와 함께, 관계부처가 총력 지원한다는 의미로 정부부처 관계자도 특별히 참여했다.

이 회의는 신남방정책을 속도감 있게 추진하기 위한 산업계와 정부 간 협력방안을 다양하게 논의하는 소통의 자리였다는 점에 의의가 있다.

구체적으로 ▲물류·지식재산권 등 연합회의 기업 애로조사 결과에 대한 해결방안 ▲신남방 지역에서 급격히 확산되고 있는 전자상거래 진출 방안 ▲KOTRA의 베트남 꽝남성 비즈니스 서밋 추진계획 ▲신남방 현지에서 기업의 사회적 책임(CSR) 중요성 등을 논의했다.

이날 주형철 신남방 특위 위원장은 “신남방 지역의 전략적 중요성을 고려할 때 산업계와 정부가 함께 역량을 총결집해 협력을 더욱 공고히 해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오늘 업계가 정부에 건의한 애로와 제안에 대해 정밀한 검토와 적극적 대안 마련을 요구하고, 기업이 실제 체감할 수 있는 변화와 속도감 있는 실행하라"고 관계부처들에 주문했다.

또 "디지털 경제분야에 있어서 신남방 국가의 성장잠재력을 언급하며 데이터경제·인공지능·바이오헬스 등 4차 산업혁명 분야에서의 새로운 협력계기 발굴이 필요하다"면서 "신남방 현지에서 진정성 있는 기업의 사회적 활동(CSR)을 더욱 강화해 줄 것"도 기업들에게 당부했다.

김영주 연합회 회장은 "연합회는 신남방 진출기업을 위한 통합지원 창구로서 기업과 정부를 잇는 가교 역할을 충실히 해 나갈 것"이라며 "앞으로도 회원사간 소통의 장을 마련해 상호간 융합을 시도하고 서로의 네트워크를 활용해 다양한 지원 사업을 전개하겠다"고 말했다.

2차 신남방 비즈니스 연합회의 주요 논의 내용은 연합회가 지난 5~7월간 25개 회원사 및 900여개 기업, 신남방 비즈니스 데스크 상담 기업 등을 대상으로 조사한 총 1017건의 애로사항 중 정부지원이 필요한 13개 분야 21건에 대한 해결을 정부에 건의했다.

이에 관계부처와 연합회 회원사들 간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실질적 대안을 찾기 위한 열띤 토론을 벌였다.

주요 애로사항으로는 먼저 물류관련에 대해 중기부는 올해 신규로 ‘온라인수출 공동물류사업’을 시행, 1200여개사에 배송비 인하, 국내외 물류창고 이용비용 및 풀필먼트 등을 지원하기로 했다.

또한 인증관련 사항에 대해 농림부는 해외의 대표 인증제도에 대한 종합가이드를 제작해 홈페이지(KATI) 게시 및 가이드북, e-Book 등을 제작·배포하기로 했다.

아울러 지식재산권 분야 등에 대한 지원 요청에 대해서는 특허청은 상표선점 모니터링 국가를 확대하고, 정부기관 간 이슈제기및 IP-Desk 통해 지속적 대응하겠다 고 밝혔다.

이어 신남방 전자상거래 현황 및 진출방안과 KOTRA 꽝남성 비즈니스 서밋 추진 계획 등을 논의 했다.

한편 기업의 사회적 책임(CSR)과 신남방지역이라는 특별 강연을 통해 신남방지역 진출 중소기업들이 직면한 CSR 의무화 압력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새로운 기회 창출로 활용하기 위한 현지 수요맞춤형 CSR 프로그램 기획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