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무역·통상
미중 무역전쟁 점입가경...미 추가관세에 중 미농산물 수입금지령中, "국유기업에 美농산물 수입금지령…트럼프 추가관세에 반격"
  • 인터넷뉴스팀
  • 승인 2019.08.05 17:04
  • 6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짧은 무역휴전 뒤 다시 힘겨루기에 들어가려는 미국과 중국. 사진 연합뉴스 제공
미국이 지난주 3천억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대해 10% 관세를 9월부터 추가 부과 한다고 발표하자 이번에는 이번에는 중국이 국유기업에 대해 미국산 농산물 수입금지령을 발동했다고 5일 불룸버그통신이 보도했다.

이에 따라 농업과 관련한 중국 국유기업들이 미국 농산물 수입을 중단하고 무역협상이 어떻게 진전되는지 관망하고 있다고 전했다.

블룸버그 통신을 인용한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이번 조처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중국 제품에 추가 관세를 부과하겠다고 위협한 후에 나온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는 중국이 강경한 자세를 취하겠다고 신호를 보내는 것이며 반격의 의미가 있다는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일 9월부터 3천억달러 규모의 중국 제품에 10%의 관세를 부과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미국은 이미 2천500억달러 규모의 중국 제품에 25% 관세를 물리고 있는 가운데 9월 1일부터 추가로 3천억달러 규모에 추가로 10% 관세를 부과한다.

이번 관세가 추가되면 일부 면제 품목을 제외한 중국 제품 전체가 고율 관세 타격을 받게 되는 셈이다.

중국 정부는 미국이 추가 관세 부과를 강행한다면 보복하겠다는 입장을 공식적으로 밝혔다.

그간 중국 정부는 미국산 농산물 수입을 무역 협상을 촉진하기 위한 수단으로 삼아 무역전쟁 휴전 때 농산물을 협상 지랫대로 사용할 뜻을 내비치기도 했다.

이는 미국의 농장지대(Farm Belt·팜 벨트)가 내년 대통령 선거를 앞둔 트럼프 대통령과 집권 공화당의 주요 표밭이기 때문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팜 벨트가 중국과의 무역전쟁에서 두드러진 타격을 받게 되자 특별지원책을 마련하는 등 부심하고 있다.

투자회사 인터내셔널 FC스톤의 아시아 원자재 애널리스트인 대린 프리드리치는 "중국의 지렛대는 대규모 농산물 구입"이라고 지적했다.

프리드리치는 "중국의 미국 농산물 수입은 통상적으로 트럼프 대통령을 지지하는 미국 농부들과 시골 유권자층에 영향을 미친다"며 "선거를 앞두고 중국이 (농산물 수입 규제로) 받아친다면 이는 보복 방안인 게 분명하다"고 설명했다.

중국은 미국과의 무역전쟁 과정에서 이미 대두를 비롯한 미국산 농산물에 대한 수입을 급격히 줄여 미국 농장지대에 타격을 주고 있다.

앞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유세에서 성과로 내세울 수 있는 중국의 미국 농산물 수입확대 약속이 무역협상에서 도출되지 않자 바로 추가관세를 지시했다고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지난 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연합뉴스가 외신들을 인용한 보도에 따르면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국 무역대표부(USTR) 대표,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 등 미국 협상단 대표들이 트럼프 대통령이 협상 경과를 보고하자 트럼프 대통령은 "관세를 물리라"고 지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날 오하이오 유세를 통해 농민들에게 무역협상의 결과로 최소한 미국산 농산물 수출 확대에 대한 구체적인 약속을 받아냈다고 확언하기를 원했다고 WSJ은 설명했다.

지난해부터 시작된 중국과의 무역전쟁에서 미국이 가장 큰 타격을 받는 곳으로는 농장지대가 거론된다. 중국이 대두(메주콩), 옥수수, 돼지고기 등 농축산물 수입을 축소함에 따라 농장지대 주민들은 판로를 잃고 불만을 토로하고 있다.

농장지대는 트럼프 대통령과 공화당의 주요 표밭으로 중국이 무역보복의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해 표적으로 삼은 지역이다.

트럼프 대통령과 백악관 관리들은 내년 대통령 선거가 가까워지면서 부쩍 중국에 농산물 수입을 확대하라는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