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정부
日 반도체 수출 규제 대응, 대학 소재·부품 전공 확대교육부, 연계·융합전공 통해 관련 분야 인재 양성 주력
초·중·고 역사 교육 강화·위안부 피해자 기념 행사 등 추진
  • 이욱신 기자
  • 승인 2019.08.09 13:51
  • 4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정부가 아베 일본 정부의 반도체 소재 수출 규제에 대응하기 위해 신산업 소재 분야 인재 양성을 확대한다. 초·중·고 역사 교육을 강화하고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념행사도 추진한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9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제11차 포용국가 실현을 위한 사회관계장관회의를 주재,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일간투데이 이욱신 기자] 정부가 아베 일본 정부의 반도체 소재 수출 규제에 대응하기 위해 신산업 소재 분야 인재 양성을 확대한다. 초·중·고 역사 교육을 강화하고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념행사도 추진한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9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제11차 '포용국가 실현을 위한 사회관계장관회의'를 열고 관계 부처와 함께 이같은 내용을 논의했다.

정부는 대일 수입 의존도가 높고 국내 기술력이 미흡한 소재·부품·장비 분야의 인재 양성을 위해 이르면 내년부터 대학들이 연계전공·융합전공을 신설하도록 유도하기로 했다. 인재 배출이 빨리 이뤄지도록 3∼4학년을 대상으로 할 계획이다.

대학들의 적극적인 협조를 끌어내기 위해 주요 재정지원사업 평가지표와 연계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연말까지 '이공계 분야 혁신인재 양성방안'도 마련할 예정이다.

또 다음달 초·중·고등학교가 개학하면 즉시 계기교육과 동아리·캠페인 등 체험활동을 통한 역사교육을 하기로 했다. 학계를 통해서는 한일 관계사와 갈등 현안 및 해결방안을 연구하기 위해 동북아 역사 전문가 협력체계를 구축한다. 동북아 역사 인식을 전반적으로 제고하기 위해 시민강좌 개설 및 역사서적 개발·보급 등에도 나설 방침이다.

이날 회의에서는 오는 14일 열릴 '일본군 위안부(성노예제) 피해자 기림의 날' 기념행사 추진계획도 논의했다. 여성가족부는 올해 기림의 날에 계기 행사로 관련 전시·공모전, 특별영화 상영, 지역별 추모·문화행사 등을 추진하고 관계 부처들은 위안부 피해자 관련 교육·체험활동 활성화를 위해 협조하기로 했다.

문화체육관광부는 국내 관광 활성화를 항일 역사유적지·관광지를 방문하는 '광복절 역사여행', '광복여행 코스 10선' 등을 마련해 국내 관광지를 홍보한다. 주요 관광지의 부당요금·위생 불량 등을 지도·점검하고 관광시설 안전 점검도 강화하기로 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