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라이프
국립농업과학원, 센톤(SCENTONE)과 전통주 전용 아로마키트 개발을 위한 세미나 개최
  • 이영두 기자
  • 승인 2019.08.09 16:5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사진=국립농업과학원, 센톤(SCENTONE)과 전통주 전용 아로마키트 개발을 위한 세미나 개최]

[일간투데이 이영두 기자] 센톤(SCENTONE) 안중혁 대표는 지난 8월 8일 전라도 완주에 위치한 국립농업과학원에서 “센톤의 아로마키트를 이용한 전통주 관능평가” 전문가 세미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기존의 플레이버휠은 주로 와인과 커피 등의 기호 식품에서 그 향기를 연상할 수 있는 단어들을 원형으로 나열하여 체계적으로 배치한 것으로, 제품을 개발하고 품질평가 등을 할 때 주로 활용됐다.

전통주는 사케, 와인과는 또 다른 매력을 가지고 있는 우리술로, 쌀이 가진 곡물의 단맛을 잘 끌어내면서 상온에서 향 또한 풍부하게 느낄 수 있다.

 

[사진=국립농업과학원, 센톤(SCENTONE)과 전통주 전용 아로마키트 개발을 위한 세미나 개최]


그에 따라 최근 한국에서도 전통주 전용 플레이버휠이 개발되었고, 전통주의 향을 트레이닝 하여 실질적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도움을 주는 아로마키트를 개발을 하기 위해 세미나가 진행되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