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핫이슈
'살인자의 기억법' "관객 이해 잘 돼 VS 소설 모호함 잃어"…원작과 영화 사이
  • 이영두 기자
  • 승인 2019.08.15 0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사진=영화 '살인자의 기억법' 스틸컷)

[일간투데이 이영두 기자] '살인자의 기억법'을 두고 원작과 영화 사이에 다른 결말이 논란을 낳았다.

14일 채널CGV에서 방송된 영화 '살인자의 기억법'을 두고 소설과 다른 피날레가 다시금 도마 위에 올랐다. 주 쟁점은 결말부였다. 영화 결말부에서는 치매를 앓는 살인자 '병수'가 자신의 모든 것을 고백하면서 관객들의 이해를 끌어낸다. 이와 달리 소설 속 '병수'는 정신이 흐려지며 갑작스런 죽음을 맞이해 다소 모호한 부분이 존재했다. 이를 두고 영화 개봉 당시 소설 속 모호함을 잃어버렸다는 평과 원작과 달리 이해가 잘 된다는 대조된 반응을 불러일으킨 바 있다.  

한편 영화 '살인자의 기억법'은 원신연 감독이 연출을 맡고, 설경구와 김남길이 주인공 역할을 맡았다. 영화 개봉 당시 설경구의 압도적인 연기력이 관객과 평론가들로부터 극찬을 받기도 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