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핫이슈
첼시 리버풀 격돌…신임 감독 램파드 연속 난적 승부 중압감 느끼나
  • 이영두 기자
  • 승인 2019.08.15 02: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사진=첼시 홈페이지 캡처)

[일간투데이 이영두 기자] 첼시 신임 감독 램파드가 연속해서 이뤄지는 라이벌 매치에 중압감을 느낄 것으로 보인다. 

15일 목요일 새벽 4시(한국 시간) 유로파 리그 우승 팀 첼시가 챔피언스리그 우승 팀 리버풀과 UEFA 슈퍼컵에서 맞대결을 펼칠 예정이다. 앞서 12일 EPL 개막전에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를 만나 4-0 참패를 경험한 첼시 신임 감독 램파드 입장에서는 난적 리버풀과의 경기가 부담 요소가 될 수 있다.

리버풀은 앞선 개막전에서 노리치를 상대로 4-1 승을 거두며 막강한 공격력을 보인 바 있다. 램파드 감독이 이번에도 패배를 겪는다면 자신감을 잃을 수도 있다는 우려의 시선이 모이고 있으나 반대로 리버풀을 잡는다면 지난 경기의 상처를 딛고 일어서는 계기로 작용할 수 있을 전망이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