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핫이슈
제10호 태풍 크로사, 강원도 300mm 이상 물벼락…휴가철 동해안 빨간불
  • 이영두 기자
  • 승인 2019.08.15 02: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사진=기상청 홈페이지 캡처)

[일간투데이 이영두 기자] 제 10호 태풍 크로사가 강원도 지역에 최대 300밀리미터 이상의 비를 내릴 것으로 예상돼 휴가철을 맞아 동해안을 찾은 피서객들에게 적신호가 켜진 모양새다.

15일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00시를 기준으로 제10호 태풍 크로사가 일본 가고시마 동남동쪽 약 210킬로미터 부근의 해상에서 시속 13킬로미터 속도로 북상하고 있다. 기상청은 한반도에 강한 영향을 끼치지 않을 것이라는 당초 예상과 달리 강원영동지방에 최대 300밀리미터의 비를 뿌릴 것으로 내다봤다. 이에 따라 휴가철 동해안으로 피서를 떠난 이들에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할 전망이다.

기상청 관계자는 "강원영동과 경상해안을 중심으로 300밀리미터 이상 비가 내리는 지역도 있겠다"며 "특히 동해안을 중심으로는 순간 최대 시속 72밀리미터 이상의 매우 강한 바람이 불 수 있어 시설물 관리와 안전사고 등에 각별히 유의하기 바란다"고 주의를 줬다. 

한편 제10호 태풍 크로사의 영향으로 지난 14일 오후 8시 대구·경북지역에 내렸던 폭염 특보가 해제되기도 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