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빅데이터View 빅데이터로본다
[빅데이터로본다] 은행 2019년 8월 브랜드평판...1위 우리은행, 2위 국민은행, 3위 신한은행
  • 이영두 기자
  • 승인 2019.08.16 15: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은행 브랜드 2019년 8월 빅데이터 분석
[일간투데이 이영두 기자] 은행 브랜드평판 2019년 8월 빅데이터분석 결과, 1위 우리은행 2위 국민은행 3위 신한은행으로 분석되었다. ​

한국기업평판연구소는 은행 브랜드중에서 신한은행, 우리은행, KEB하나은행, 국민은행, 기업은행, 씨티은행, SC제일은행, KDB산업은행, 농협은행 에 대해서 브랜드 평판분석을 하였다. 은행 브랜드평판 2019년 8월 분석결과는 2019년 7월 14일부터 2019년 8월 15일까지의 은행 브랜드 빅데이터 61,179,237개를 분석하여 소비자들의 은행 브랜드 소비행태를 알아냈다. 지난 2019년 7월 은행 브랜드 빅데이터 67,505,393개에 비교하면 9.37% 줄어들었다.​

브랜드에 대한 평판지수는 브랜드에 대한 소비자들의 활동 빅데이터를 참여가치, 소통가치, 소셜가치, 시장가치, 재무가치로 나누게 된다. 은행 브랜드 평판조사에서는 참여지수와 미디어지수, 소통지수, 커뮤니티지수, 사회공헌지수로 분석하여 소비자들의 브랜드평판지수를 측정하였다. 은행 브랜드평판 분석에는 브랜드 영향력을 측정한 브랜드 가치평가 분석도 포함하였다. ​

2019년 8월 은행 브랜드평판 빅데이터 순위는 우리은행, 국민은행, 신한은행, 기업은행, 농협은행, KEB하나은행, 산업은행, SC제일은행, 씨티은행 순이었다. ​

1위, 우리은행 ( 대표 손태승 ) 브랜드는 참여지수 1,209,468 미디어지수 1,692,456 소통지수 3,347,549 커뮤니티지수 3,152,383 사회공헌지수 1,514,165 CEO지수 1,241,679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12,157,699로 분석되었다. 지난 2019년 7월 브랜드평판지수 12,402,425와 비교해보면 1.97% 하락했다. ​

2위, 국민은행 ( 대표 허인 ) 브랜드는 참여지수 1,667,660 미디어지수 2,048,640 소통지수 3,774,122 커뮤니티지수 1,966,493 사회공헌지수 1,163,723 CEO지수 596,486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11,217,125로 분석되었다. 지난 2019년 7월 브랜드평판지수 10,786,346와 비교해보면 3.99 % 상승했다. ​

3위, 신한은행 ( 대표 진옥동 ) 브랜드는 참여지수 1,012,775 미디어지수 1,895,660 소통지수 3,012,659 커뮤니티지수 2,632,815 사회공헌지수 532,924 CEO지수 111,431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9,198,264로 분석되었다. 지난 2019년 7월 브랜드평판지수11,076,174와 비교해보면 16.95% 하락했다. ​​​

​한국기업평판연구소 구창환 소장은 "은행 브랜드평판 2019년 8월 브랜드 빅데이터 분석결과, 우리은행 브랜드가 1위를 기록했다. 은행 브랜드 카테고리를 분석해보니 지난 2019년 7월 은행 브랜드 빅데이터 67,505,393개에 비교하면 9.37% 줄어들었다. 세부 분석을 보면 브랜드소비 1.42% 하락, 브랜드이슈 2.00% 하락, 브랜드소통 2.97% 하락, 브랜드확산 13.89% 하락, 브랜드공헌 33.11% 하락, CEO평가 7.32% 상승했다."라고 평판 분석했다. ​ ​

이어 " 2019년 8월 은행 브랜드평판 1위를 기록한 우리은행은 링크분석에서 "체결하다, 선보이다, 고심하다"가 높게 나왔고, 키워드 분석에서는 "손태승, 우리금융지주, 파생상품"이 높게 나왔다. 긍부정비율 분석에서는 62.10% 긍정비율로 분석되었다. "라고 브랜드 분석했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는 국내 브랜드의 평판지수를 매달 측정하여 브랜드 평판지수의 변화량을 발표하고 있다. 이번 은행 브랜드 평판지수는 2019년 7월 14일부터 2019년 8월 15일까지의 브랜드 빅데이터 분석 결과이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