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 -->
HOME 사회·전국 사회·전국
“가을이 보인다”…폭염특보 모두 해제열대야도 대부분 사라질 듯…밤사이 최저기온 25도 아래로
  • 권희진 기자
  • 승인 2019.08.21 15:17
  • 18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일간투데이 권희진 기자] 여름의 마지막 비가 21∼22일 사이 내린 뒤 가을 날씨를 즐길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21일 기상청에 따르면 전국에 내린 폭염 특보를 모두 해제할 예정이다. 기상청은 22일 이후 8월 말까지 전국적으로 낮 최고기온이 30도 안팎일 것으로 예보했다.

열대야도 없어질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제주도를 제외한 전국 대부분 지역의 밤사이 최저기온이 25도 아래로 떨어질 것으로 관측했다.

21~22일 내리는 비는 사실상 가을의 시작을 알리는 셈이다.

서울에서 평년(1981∼2010년 평균)에 폭염(낮 최고기온 33도 이상)이 나타난 마지막 날짜는 8월 16일이다. 열대야 역시 8월 16일에 마지막으로 나타났다. 통계를 보더라도 8월 중후반에는 더위 기세가 확연히 꺾인 것을 알 수 있다.

올해는 서울에서 지난 14일 낮 최고기온이 35.7도를 기록한 뒤 줄곧 33도를 밑돌았다.

기상청이 예보한 강수량은 21∼22일 남부지방과 제주도가 50∼100㎜인 가운데 150㎜ 이상이다. 아울러 충청 남부와 경북 북부에는 이날 오후부터 22일 오후 3시까지 10∼60㎜의 비가 올 것으로 내다봤다.

서울과 경기, 강원, 충청 북부, 울릉도·독도에는 21일 오전 9시부터 오후 3시까지, 22일 0시부터 오전 6시까지 총 5∼10㎜의 비가 올 것으로 보인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