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경제일반
반도체 산업 ' 매출 '뚝'…"하반기에는 반등 예상"삼성전자 등 30% 이상 매출 감소…삼성 1위자리 인텔에 내줘
  • 권희진 기자
  • 승인 2019.08.21 15:17
  • 8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일간투데이 권희진 기자] 전세계 반도체 업계가 부진의 늪에 빠진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IC인사이츠에 따르면 상반기 상위 15개 반도체 업체의 매출액 합계는 총 1487억1800만달러(179조8000억원)로, 지난해 같은 기간(1809억6100만달러)보다 18%나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특히 전세계 반도체 업계 ‘빅3’에 해당하는 삼성전자, SK하이닉스, 마이크론이 30% 이상의 매출 감소를 기록한 것으로 드러났다.

세계 2위 반도체 업계 삼성전자는 33%, 세계 4위에 랭크중인 SK하이닉스와 세계 5위 기업인 미국의 마이크론도 각각 35%와 34%나 매출 감소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미국 인텔은 감소폭이 2%에 그치면서 삼성전자를 제치고 1위에 올랐다. 세계 최대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 업체인 대만 TSMC도 매출이 9% 하락했으나 SK하이닉스를 제치고 3위에 올랐다.

세계 15개 반도체 기업 가운데 상반기에 매출 증가를 기록한 업체는 일본 소니(13%)가 유일했다.

하지만 올 하반기에는 반도체 산업이 본격적인 회복세로 접어들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올 2분기에는 이들 15개 기업의 매출액 합계가 750억2700만달러로, 전분기(736억9100만달러)보다 소폭 증가하며 반등의 기미를 보이고 있기 때문이다.

IC인사이츠 보고서에 따르면 메모리 반도체인 D램과 낸드플래시 가격 붕괴에 따라 미국의 인텔이 삼성을 제치고 전세계 반도체 업계 1위에 오를 것이라는 전망을 내놔 눈길을 끌었다.

IC인사이츠는 지난 2017년과 지난해 전세계 반도체 업계에서 1위 기업의 자리에 오른 삼성이 쉽게 실적개선을 이루지 못할 것으로 전망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