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산업 일반
韓 화학기업 연구개발 투자비중 1%대…" 정부에 화학물질 규제 완화 요구"
  • 권희진 기자
  • 승인 2019.08.22 14:23
  • 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일간투데이 권희진 기자] 국내 대기업의 매출 대비 연구개발(R&D) 투자 비용은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화학업종의 주요 10개 상장사의 반기보고서에 따르면 상반기 매출 대비 R&D 비용은 업체별로 최저 0.47%에서 최고 5.67%로 집계됐다. 이는 매출 대비 1%대에 불과한 수치다.

최근 일본의 수출규제로 핵심 소재의 국산화가 최대 과제로 떠올랐으나 이를 위해 필수적인 투자는 거의 이뤄지지 않은 상태에서 이를 단기간에 극복하기란 현실적으로 힘들 것으로 보인다.

업체별로는 SK케미칼(5.67%)과 LG화학(3.90%)이 3% 이상을 기록했고 나머지 기업들 모두 3%를 밑돌았다.

특히 롯데케미칼, 금호석유화학, 대한유화, OCI 등은 기술 개발 투자 비중이 1%에도 미치지 않아 사실상 연R&D 비용이 전무한 수준으로 나타났다.

지난달 일본 정부가 한국의 반도체·디스플레이 산업을 겨냥, 수출 규제를 단행했던 고순도 불화수소(에칭가스), 플루오린 폴리이미드, 포토레지스트도 일본의 글로벌 점유율이 70∼90%에 달한다.

아울러 정밀화학 원료인 수입산 '자일렌'의 경우 지난해 일본산 비중이 무려 95.4%에 달해 과도한 일본 의존화를 지적하는 시각이 적지 않았으나 일본과 별도로 기술 연구를 도외시하면서 결국 일본 수출 규제의 표적이 되는 결과를 초래했다.

반면 세계 1위 독일계 글로벌 화학소재 기업인 바스프와 2위 미국계 기업 다우케미칼은 매출 대비 R&D 비중을 3% 이상 유지하고 있으며, 미국기업 듀폰은 5% 이상인 것으로 알려졌다.

국내 기업은 외형적으로 급성장했지만 전통적으로 일본에 대한 수입 의존도가 높던 화학 업종의 기술 자립에 대해서는 둔감한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이에 대한 자성보다는 무조건 정부 지원을 요구하는 기업의 행태를 비판하는 시간도 있다.

게다가 국내 대기업은 저조한 연구 개발 투자를 확대하고 일본의존도가 높은 국내 소재 부품 산업에 대한 체질 개선에 대한 계획은 뒷전인 태도도 여론의 도마 위에 올랐다.

정부가 일본의 수출 규제를 긴급 의제로 상정하고 외교적 노력을 동원할 때 국내 대기업은 정부에 화학물질 규제 완화를 요구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