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기업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올해 추석 성수품 물가 대체로 안정"차례상 차림비용, 전년대비 소폭 내려
  • 권희진 기자
  • 승인 2019.08.23 16:17
  • 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일간투데이 권희진 기자]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이하 aT)는 조사결과, 올해 추석차례상 차림비용은 전통시장 22만8632원, 대형유통업체 31만5905원으로 전년대비 각각 0.7%, 3.4% 하락해 대체로 안정세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조사는 지난 21일 기준 추석성수품 28개 품목에 대해 전국 19개 지역의 18개 전통시장과 27개 대형유통업체에서 조사한 결과다.

전체 28개 품목 중 전년보다 가격이 하락한 품목은 전통시장 및 대형유통업체 모두 각각 17개이며 상승한 품목은 각각 11개로 하락한 품목이 상승한 품목보다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품목별로 살펴보면, 무·배추·시금치 등 채소류가 큰 폭으로 하락한 반면, 출하시기가 아직 이른 배와 생산량이 감소한 쌀 및 쌀가공품은 가격이 상승했다.

aT 유명근 유통정보부장은 "추석을 앞두고 가계의 알뜰소비를 돕기 위해 앞으로 8월 29일과 9월 5일, 두 차례 더 추석성수품 구입비용 정보를 제공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추석차례상 구입비용의 상세정보 및 관련자료는 aT 농산물유통정보 홈페이지 또는 스마트폰 앱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직거래장터 등 오프라인장터 정보는 '바로정보' 홈페이지에서 확인 가능하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