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산업 일반
CJ대한통운, ‘K-물류’ 통해 동남아 물류영토 개척
  • 유수정 기자
  • 승인 2019.08.25 14:15
  • 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사진=CJ대한통운
[일간투데이 유수정 기자] CJ대한통운이 첨단기술을 앞세운 ‘K-물류’를 통해 동남아 물류시장 진출 속도를 높인다.

CJ대한통운은 지난 8월부터 태국 수도 방콕 인근 방나(Bangna) 지역에서 최첨단 택배 분류장치인 휠소터를 적용한 중앙물류센터(CDC) 시범가동에 들어갔다고 25일 밝혔다.

7만1900㎡(2만2000평) 규모의 중앙물류센터에는 국내 CJ대한통운 물류센터에서 사용 중인 휠소터를 적용해 하루 최대 40만개의 택배상품을 정확하게 분류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중앙물류센터의 처리용량은 태국 전체 택배시장의 일일 물동량 300만개의 13%에 달하는 수준으로 현재 태국 내 물류센터로는 가장 큰 규모다.

CJ대한통운은 하루 최대 40만개를 처리할 수 있는 택배 인프라 설비 투자와 네트워크 확장, 한국 택배시장에서 검증된 서비스를 기반으로 빠른 시간 안에 주요 택배사로 도약한다는 목표다.

또 택배 배송체계와 택배기사 전용 스마트폰 업무용 앱, 배송추적 시스템 등 한국형 IT 기술도입을 통해 배송 운영체계를 더욱 발전시킨다는 구상이다.

CJ대한통운 관계자는 “매년 두 자릿수 이상의 성장률을 보이고 있는 태국 이커머스 시장과 모바일 환경을 적극적으로 받아들이는 젊은 세대들 때문에 택배사업 성장이 더욱 기대되는 국가”라며 “한국 택배사업에서 얻은 노하우와 첨단기술을 전이하고 주요 인프라 확충 및 태국 내 전 지역 서비스 포인트 확장을 통해 태국 내 대표 택배 회사로 거듭나겠다”고 말했다.

이밖에도 CJ대한통운은 말레이시아, 베트남 등 신남방 요충지를 대상으로 K-물류 확산에 주력하고 있다.

2016년 9월 말레이시아 물류 기업인 CJ센추리로지스틱스를, 12월에는 필리핀 TDG그룹과 합작법인 CJ트랜스내셔널 필리핀을 설립했다.

2017년 10월에는 베트남 최대 종합물류기업인 제마뎁의 물류 및 해운 부문을 인수해 동남아시아 전 지역에 걸친 촘촘한 글로벌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