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산업 일반
‘아르바이트생 다리절단사고’ 대구 이월드, 안전점검 차 사흘간 휴장
  • 유수정 기자
  • 승인 2019.08.26 15:57
  • 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사진=이월드
[일간투데이 유수정 기자] 아르바이트 직원이 놀이기구에 끼여 다리가 절단되는 사고가 발생한 대구 이월드가 시설의 안전성 확보와 직원 안전교육을 위해 26일부터 28일까지 사흘간 휴장에 돌입했다.

이월드는 휴장 기간 동안 한국종합유원시설협회 소속의 전문가를 투입해 놀이시설의 안전을 점검하고 안전협회를 통해 아르바이트 직원을 포함한 전 직원에 대해 안전교육을 실시할 계획이다.

또 사고 재발을 막기 위한 후속대책으로 놀이시설 안전 전문가를 선임하고 직원을 추가로 채용한다는 방침이다.

이는 앞서 지난 16일 오후 6시50분께 이월드에서 근무 중이던 아르바이생 A씨(22)가 궤도열차인 ‘허리케인’의 궤도에 다리가 끼여 절단되는 사고가 발생함에 따름이다.

한편 유병천 이월드 대표이사는 지난 23일 입장문을 발표하고 “우방랜드 시절부터 겪어온 경영난을 극복하는 과정에서 미처 개선하지 못한 부분을 이 기회에 완전히 고치겠다”며 대표이사 직속의 안전관리실 신설, 국내 최고 수준의 안전점검 실시, 사고 직원에 대한 지원책 등을 밝힌 바 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