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전국 사회·전국
초·중·고생 6만명 "학교폭력 경험 有"…3년 연속 ↑교육부 초4∼고3 전수조사…신체 폭력보다 정서적 폭력 ↑
  • 권희진 기자
  • 승인 2019.08.27 14:37
  • 18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일간투데이 권희진 기자] 초·중·고등학생 중 약 6만명이 학교폭력을 당한 경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나 학교폭력이 심각한 수준인 것으로 조사됐다.

교육부는 초등학교 4학년부터 고등학교 3학년까지 모든 학생을 대상으로 지난 4월 한 달간 실시한 '2019년 1차 학교폭력 실태조사' 결과를 27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초등학생의 3.6%가 학교 폭력 피해를 겪은 것으로 나타났다. 집단 따돌림이나 사이버 따돌림 같은 정서적 폭력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나 대책 마련이 절실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번 학교폭력 실태 조사에는 전체 학생 410만명 중 372만명(90.7%)이 참여했고, 이 중 약 6만명(1.6%)이 학교폭력을 당한 적이 있다고 답했다.

이는 지난해 1.3%(약 5만명), 재작년 0.9%(약 3만7000명)가 피해 경험이 있다고 답한 것과 비교하면 3년 연속 학교폭력을 당했다는 응답률이 증가한 것이다.

학교급별로는 초등학생 피해 응답률이 3.6%, 중학생이 0.8%, 고등학생이 0.4%였다.

특히 초등학생의 피해 응답률이 작년보다 0.8%포인트 늘어나 증가 폭이 가장 컸다. 반면 중학생은 0.1%포인트 증가했고 고등학생은 동일한 것으로 조사됐다.

가해자 유형은 같은 반 학생이 48.7%, 같은 학년 다른 반 학생은 30.1%로 집계돼, 다른 반 학생이 가해자인 경우보다 같은 반 학생이 가해자인 경우가 더 많았다.

피해 장소는 교실(30.6%)이나 복도(14.5%)가 많았고, 중·고등학교는 사이버 공간이라는 응답이 10%를 넘겼다.

정서적 폭력을 당했다는 응답도 뚜렷한 증가세를 보였다. 정서적 폭력은 언어폭력, 집단따돌림, 사이버 괴롭힘 등을 뜻한다.

학생 1000명당 응답 건수로 보면 언어폭력이 8.1건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집단따돌림(5.3건), 사이버 괴롭힘·스토킹·신체폭행(2.0건)으로 나타났다. 금품갈취(1.4건), 강제심부름(1.1건), 성추행·성폭행(0.9건) 같은 피해도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집단 따돌림 피해는 2013년 이후 1000명당 3∼4건 수준을 유지하다 6년만에 1000명당 5건을 넘었섰다.

피해 유형별 비중에서도 집단 따돌림은 전체의 23.2%를 차지했으며 이는 작년보다 6.0% 포인트 증가한 수치다. 언어폭력(35.6%), 사이버 괴롭힘(8.9%), 신체 폭행(8.6%) 등 다른 피해 유형은 작년과 비슷했다.

학교폭력을 가해한 적이 있다고 답한 비율은 전체의 0.6%(2만2000명)로 작년(0.3%·1만3000명)보다 0.3%포인트 증가했다. 가해 응답률은 2013년(1.1%·4만7000명) 후로 계속 감소세를 보이다 6년 만에 증가했다.

가해 이유는 초등학생의 경우 '먼저 괴롭혀서'(32.1%)라는 답이 가장 많았다. 중학생은 '장난으로'(22.3%), 고등학생은 '마음에 안 들어서'(20.7%)라는 응답이 많았다.

학교폭력을 목격한 적이 있다고 답한 비율은 4.0%(14만9000명)로 작년(3.4%·13만3000명)보다 0.6%포인트 증가했다.

학교폭력을 목격하고도 방관했다는 비율은 지난해 30.5%에서 0.4%포인트 감소했다. 학교폭력 피해 후 이를 주변에 알리거나 관련 기관에 신고했다는 비율은 지난해 80.9%에서 81.8%로 0.9%포인트 증가했다.

교육부는 학교 폭력에 대한 조사를 작년부터 한 해에 두 차례에 걸쳐 실시하고 있다. 1학기는 전수조사, 2학기는 표본조사를 하고 있다. 학교 폭력의 정확한 실태 파악과 재발 방지를 위해 2학기에는 학생 약 15만명을 표본으로 뽑아 2차 학교폭력 실태조사를 할 예정이다.

교육부는 두 차례에 걸친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학교폭력 예방 및 대책 기본계획(2020∼2024년)을 수립할 계획이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