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제 국제경제
미·중, 1일부터 추가관세…심화된 무역전쟁에 ‘9월 협상’ 어쩌나
  • 유수정 기자
  • 승인 2019.09.01 15:59
  • 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사진=연합뉴스
[일간투데이 유수정 기자] 미국과 중국이 사전에 예고한대로 1일(현지시간)부터 상대국 상품에 추가 관세를 부과함에 따라 당초 9월 중으로 예상됐던 미중 고위급 무역협상 재개 여부도 불투명해졌다.

미국 경제매체 CNBC 방송 등 외신에 따르면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는 동부시간 기준으로 1일 0시 1분(한국시간 1일 오후 1시 1분)부터 총 1120억달러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에 대해 15% 관세를 부과한다.

트럼프 행정부는 추가 관세를 예고했던 3000억달러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 가운데 식료품과 가정용품 등 상당수 소비재 품목들을 포함했다.

약 1560억달러 규모의 수입품은 오는 12월 15일부터 관세부과 대상이 될 것으로 추산된다.

핵심 정보·기술(IT) 제품들이 주요 대상이며 특히 휴대전화와 랩톱의 교역 규모만 약 800억달러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은 이미 2500억달러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에 25%의 관세를 물리고 있으나 오는 10월 1일부터는 30%로 5%포인트 상향 조정한다고 밝힌 상태다.

이렇게 되면 올 연말에는 모든 중국산 수입품에 15% 또는 30%의 ‘관세장벽’이 세워지는 셈이다.

이 같은 상황에 중국도 ‘맞불 관세’ 정책으로 맞서고 있다.

중국 신화통신 등에 따르면 중국 당국은 미국산 수입품 750억 달러어치의 상품(5078개 품목)에 대해 일차적으로 9월 1일 낮 12시부터 각각 10%와 5% 관세를 추징한다.

미국의 관세부과 시점과 일치하는 ‘1일 정오’로 타이밍을 맞추면서 미국 측 추가 관세에 대한 맞불 조치임을 부각한 것이라는 게 업계의 시각이다.

이차적으로는 오는 12월 15일 낮 12시부터 추가 관세를 매기고, 미국산 자동차와 부속품에 대해 각각 25%와 5%의 관세 추징을 다시 한다고도 추가로 고지했다.

경제규모 1, 2위 국가의 무역전쟁이 갈수록 심화되는 까닭에 글로벌 경제 시장 역시 먹구름이 끼고 있다.

우선적으로 가장 문제가 되는 부분은 9월 중으로 예상됐던 미·중 무역협상의 여부다.

미·중 무역전쟁이 심화되는 흐름을 감안할 경우 고위급 접촉을 비롯한 의미 있는 수준의 협상테이블은 마련되기 어려울 것이라는 예측이 상당수다.

다만 미·중 양국이 추가 관세를 강행하는 한편으로 협상의 여지를 두고 있다는 점은 주목할 만하다.

미국과 중국은 각각 “계속해서 소통 중이며 대화를 시도 중”이라는 입장을 언론 매체 등을 통해 표한 바 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