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경제일반
홍남기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 10월 바로 작동 안할 것”
  • 유수정 기자
  • 승인 2019.09.01 15:59
  • 5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사진=연합뉴스

[일간투데이 유수정 기자]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 시행 시기와 관련해 “10월 초에 바로 작동하지 않을 것”이라며 “경제 여건이나 부동산 동향 등을 점검해서 관계 부처 협의로 결정하겠다”고 1일 밝혔다.

홍 부총리는 이날 오전 KBS 1TV ‘일요진단 라이브’에 출연해 “분양가 상한제는 새로운 제도를 도입하는 것이 아니라 작동이 어려운 요건을 완화하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정부는 부동산으로 횡재 소득을 얻는다는 생각을 버려야 한다는 의지를 가지고 있다”며 “분양가 상한제는 강력한 효과도 있지만 공급 위축 등의 부작용이 있어 같이 고려해야 한다는 것이 정부 입장”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국토교통부에서) 시행령 개정 작업 중이지만 이를 발표하는 10월 초에 바로 작동하는 것이 아니”라며 “(시행 시기와 지역은) 개선안 발표 전에 세 차례 했던 것처럼 제가 주재하는 관계 장관 회의에서 논의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하반기 경제정책방향에서 제시한 올해 성장률 전망 2.4~2.5%에 대해선 “달성이 쉽지 않지만 모든 정책 수단을 동원해서 달성하도록 노력하는 것이 정부의 역할”이라며 “다만 대부분 선진국도 성장 전망치를 (하향) 조정 중”이라고 말했다.

최근 발표한 내년 예산안과 관련해서는 “경제의 하방 위험에 선제적으로 뒷받침하는 확장적 기조로 세수를 높이는 선순환 구조를 만드는 것이 맞다고 판단했다”며 “재정이 민간투자의 마중물 기능을 할 것”이라고 전했다.

정부는 올해 본예산 469조6000억원보다 43조9000억원(9.3%) 증액한 513조5000억원의 ‘2020년 예산안’을 확정하고 오는 3일 국회에 제출할 예정이다.

수입보다 지출이 더 많아서 재정건전성이 우려된다는 지적에는 “어려운 세입 여건상 적자국채가 내년 60조2000억원 정도 늘어나는데 작년과 재작년은 초과 세수가 45조원 이상 나면서 국채 부담을 28조원 정도 줄여 재정 여력을 확보해 내년에 문제는 없을 것”이라고 일축했다.

이와 함께 “국제통화기금(IMF) 기준으로 보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선진국보다 절대적으로 안전하고 탄탄하기에 절대 규모에 대해서는 크게 걱정할 필요가 없다”며 “다만 증가 속도와 폭에 대해서는 유념해 나가야 한다”고 덧붙였다.

홍 부총리는 지속적 확장 기조가 증세로 이어지지 않겠냐는 지적에 “2019~2023년 중기 재정계획을 짜면서 증세 내용은 전혀 반영하지 않았다”며 “증세는 정부가 마음을 먹는다고 가능한 것이 아니라 국민적 공감대가 있어야 할 수 있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