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산업 일반
신동빈, 인재 육성 위해 1900억 투자…“롯데 미래 주역”‘오산캠퍼스 첫삽뜨기’ 행사 참석, 창의·혁신 학습공간으로 탈바꿈
  • 유수정 기자
  • 승인 2019.09.02 14:19
  • 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사진=롯데지주
[일간투데이 유수정 기자] 신동빈 롯데 회장이 1900여억원의 투자금으로 새롭게 태어나는 롯데인재개발원 오산캠퍼스 재건축 공사 현장을 방문해 인재 육성에 투자를 아끼지 말 것을 당부했다.

2일 롯데지주에 따르면 신 회장은 이날 오전 9시 반부터 롯데인재개발원 오산캠퍼스 재건축 공사장에서 진행된 ‘오산캠퍼스 첫삽뜨기’ 행사에 방문해 공사 현장을 둘러봤다.

신 회장은 오산캠퍼스 부지 및 주변현황, 부지 내 건물 배치 계획 등을 보고 받고, 공사 진행 현황을 점검했다.

이어 터 파기 등 토목 공사가 진행 중인 현장을 둘러본 뒤, 현장 근무자들을 격려하고 안전하게 공사가 진행해 될 수 있도록 힘써줄 것을 당부했다.

신 회장은 “인재 육성에 대한 지원은 결국 롯데 미래에 대한 투자”라며 “오산캠퍼스를 기업의 미래를 책임질 동량을 키워낼 최고의 시설로 꾸미는데 투자를 아끼지 말아달라”고 주문했다.

롯데인재개발원 오산캠퍼스는 1993년 1월 개원한 이래 롯데 인재 육성의 중추 시설로 역할을 다하는 공간이다. 신입사원 교육부터 핵심인재 육성 프로그램, 직급별 교육, 직무 교육 등 다양한 교육을 진행 중이다.

롯데는 총 1900여억원을 투자해 지난 8월초부터 오산 캠퍼스를 미래 인재를 위한 창의·혁신 학습공간으로 새롭게 꾸미고 있다.

새로 지어지는 오산캠퍼스의 연면적은 1만7192평으로, 기존 연수원 보다 4배가량 큰 규모다. 2000여명이 동시에 학습을 할 수 있다.

롯데는 최근 학습 트렌드를 고려해 오산캠퍼스에 토론 중심의 창의적인 학습과 미래환경에 대응할 수 있는 학습을 진행하는 공간을 확충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소규모 그룹이 아이디어를 공유할 수 있는 공간인 ‘아이디어 허브’ △파트너와 협업을 하거나 소통할 수 있는 ‘듀오 라운지’ △휴식과 자유로운 토론이 이루어지는 ‘소셜 라운지’ △개인 맞춤형 학습에 최적화된 ‘포커스 스튜디오’ 등을 조성한다는 구상이다.

또 최신 디지털 기술을 활용해 다양한 체험 활동을 통한 학습이 이루어질 수 있는 공간도 함께 구현한다.

보다 상세하게는 △3D 프린터 기술 등을 활용해 자신의 아이디어를 실현시키는 작업을 할 수 있는 ‘메이크 룸’ △마인드풀니스(마음 챙김) 프로그램 등 최근 학습 트랜드에 맞춘 ‘멀티룸’ △VR기술을 활용한 게임 및 학습을 진행할 수 있는 ‘VR 게임룸’ 등이 대표적이다.

오산 캠퍼스는 오는 2021년 9월 개원을 목표로 하고 있다. 롯데는 향후 오산캠퍼스의 연간 교육인원이 3만명 가량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