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기자수첩
김포경전철은 '엿장수' 맘대로?[기자수첩] 석유선 취재팀장
  • 석유선 기자
  • 승인 2010.06.14 15: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사업의 규모의 상관없이 원칙 없이 하는 행동을 빗대어 흔히 '엿장수 맘대로'라고 표현한다.

요즘 김포경전철 사업을 보면 딱 이 표현이 떠오른다.

지난 6.2 지방선거에서 당선된 유영록 김포시장 당선자는 과거 강경구 시장이 추진했던 김포 경전철 사업을 전면 중단하고 서울 지하철 9호선의 김포 연장을 하겠다고 공언했다.

이에 따라 그간 사업을 추진해온 김포한강메트로사업단(단장 김종태)은 한마디로 '낙동강 오리알'이 되고 말았다.

시가 이들을 상대로 업무중지 명령이 담긴 공문을 전달함에 따라, 그동안 추진해온 환경영향평가와 실시설계를 위한 측량, 지질조사 등에서 모두 손을 떼야 하는 상황에 처했기 때문이다.

사업단에 파견된 41명 가운데 10명을 제외한 인력은 원래 근무처인 철도시설공단이나 한강메트로로 자리를 옮겨야 하는 상황이지만, 기존의 자리를 보존키 힘들 것이란 관측마저 나오고 있다.

김포경전철 사업은 정부가 추진해온 김포 한강신도시 개발에 다른 도시교통문제 해결하기 위해 마련된 광역교통개선 대책이다. 사업의 승인권은 국토부가 가지고 사업비 1조1863억원은 한강신도시 사업시행자인 LH공사 부담하는 조건으로 2012년 조기개통을 목표로 하고 있었다.

사실상 김포시는 일원 한푼 들이지 않고 김포경전철 개통으로 한강신도시 조성에 따른 수혜를 입을 수 있다.

하지만 사업 재조정을 하는 데 있어 김포시는 독선적이기 이를 데 없다.

사업중단 방침을 밝혔으면서도 LH공사나 국토부와 어떠한 상의도 없었던 것으로 파악됐기 때문이다. 국토부나 LH공사나 "금시초문"이라며 황당해 하고 있다.

김포시 관계자는 "시장이 바꼈으니 경전철 뿐만 아니라 SOC관련 전반의 사업의 재조정이 불가피하다"고 말했다. 사실상 과거 추진해왔던 사업은 새로운 시장 당선으로 인해 모두 재검토되거나 폐기될 수 있다는 말이다.

물론 새술은 새부대에 담아야 제맛이다. 하지만 시민과 약속했던 사업을 하루아침에 없던 일로 하는 것만큼 무책임한 일도 없다. 지자체장은 시민을 대표해 책임성 있게 일을 추진해야 할 의무가 있다.

하지만 이번 김포경전철 사업의 백지화는 그런 지자체장의 자각을 전혀 느낄 수 없게 만든다.

대규모 SOC사업을 엿장수 맘대로 이랬다 저랬다 하면, 결국 시민의 불편으로 이어질 것이란 사실을 새로운 시장이 부디 외면하지 않기를 바란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석유선 기자 runpen@ctn.or.kr

sukiza@nate.com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