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산업 일반
이마트 “명절 직전 5~10만원 선물세트 수요 높아”
  • 유수정 기자
  • 승인 2019.09.08 09:53
  • 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한우 정육세트. 사진=이마트
[일간투데이 유수정 기자] 명절이 임박할수록 5~10만원 선물세트 수요가 크게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마트는 과거 선물세트 매출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명절 나흘 전부터 명절 당일까지 5일간 5~10만원 선물세트의 매출 비중이 크게 증가하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8일 밝혔다.

이는 명절이 임박할수록 선물세트를 구매하는 주체가 3~5만원대 실속형 선물세트를 선호하는 법인고객 중심에서 개인고객 중심으로 전환되기 때문이라는 설명이다.

또 명절을 앞두고 유통업체의 선물세트 택배 배송 접수가 마감되는 가운데 고향을 찾는 귀성객들이 이 시기에 주로 가족·친지들에게 선물할 선물세트를 구매하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했다.

실제 2018년 설의 경우 5~10만원대 선물세트가 전체 매출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평균 13.3% 수준을 기록했으나 명절 직전(D-4일~당일, 2월12일~16일)에는 25.6%로 2배 가까이 늘어났다.

2018년 추석과 2019년 설 역시 해당 기간 5~10만원 선물세트 매출비중이 평균 대비 각각 10.5%P(9월20일~24일), 16.6%P(2월1일~5일)씩 증가했다.

이에 이마트는 9일자로 선물세트 택배 배송 접수가 마감되는 점을 고려해 오는 13일까지 막바지 5~10만원 선물세트 제안에 나선다.

특히 카드할인을 더해 선물세트의 심리적 저항선인 10만원 미만으로 판매가 낮춘 상품을 대거 선보인다.

대표 상품으로는 ‘특선 영광참굴비 1호(1kg/10미)’를 9만9000원(이하 카드행사가)에, ‘제주 옥돔갈치세트(옥돔 650g, 갈치 650g)’를 9만9400원에 선보인다.

또, ‘나주 전통배 VIP(배 10입 이내)’, ‘사과 VIP(사과 12입)’를 각 5만9800원에 선보이고 샤인머스켓, 메론으로 구성한 ‘프리미엄 샤론세트(샤인머스켓 2송이, 머스크 메론 2통)’를 6만9800원에 판매한다.

이밖에도 이마트 미트센터 사전 물량비축 및 자체 소분을 통해 판매가를 10만원 밑으로 낮춘 ‘한우 정육세트(한우 불고기 1.4kg, 한우 국거리 0.7kg, 양념소스 2팩)’를 8만8200원에 판매한다.

최훈학 이마트 마케팅 담당은“5~10만원대 선물세트는 받는 사람에게 큰 부담을 주지 않으면서도 성의를 표현하기 좋은 가격대라는 인식이 기저에 깔려 있어 명절이 다가올수록 매출비중이 높아지는 것으로 보인다”며 “추석이 며칠 남지 않은 가운데 5~10만원대 선물세트진열을 강화하는 등 고객 수요 증가에 적극적으로 대응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