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조선·중공업
한국 조선업 ‘왕의 귀환’…전세계 수주량 4개월 연속 1위올해 누계 수주금액도 中 제치고 다시 1위 부상
  • 송호길 기자
  • 승인 2019.09.08 15:07
  • 8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일간투데이 송호길 기자] 한국 조선업이 다시 부활하며 세계 1위 자리를 되찾는 모습이다. 지난달 전세계 선박 발주량의 73.5%를 한국이 싹쓸이 하면서 조선업 수주량 4개월 연속 세계 1위를 기록했다. 올해 총 누계 수주금액도 중국을 제치면서 다시 1위를 회복했다.

8일 산업통상자원부가 발표한 ‘8월 조선업 수주 실적 및 고용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전세계 선박 발주 100만CGT(표준화물 환산톤수) 중 한국이 73만 5000CGT를 수주했다. 지난 5월 이후 4개월 연속 세계 최다 수주량이다.

선종별로는 살펴보면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 발주물량 3척 가운데 3척을 모두 수주했다. 탱커는 14척 가운데 LNG 연료추진선 10척을 포함한 13척을 수주하는 데 성공했다.

한국 조선업이 선전하는 이유에 대해 산업부는 "LNG 운반선, 초대형 원유운반선(VLCC) 등 고부가가치 선종에서 경쟁우위를 유지하고 있어서"라고 설명했다.

한국은 1∼8월 발주된 LNG 운반선 27척 가운데 24척, VLCC 17척 중 10척을 수주했다. 중국과 일본 등의 자국 발주와 수주 물량을 제외하면 전세계 발주 물량 대부분을 한국이 수주했다.

지난 1∼8월 건조량은 676만CGT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4.0% 늘었다. 지난해 건조량은 수주절벽으로 인해 최저점인 772만CGT까지 떨어졌다. 이후 2017년부터 2018년까지 수주량이 늘어나면서 지난 4월 이후 월 건조량도 증가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건조량이 늘어남에 따라 조선산업 고용도 회복세에 접어든 모습이다. 지난해 8월 10만 5000명으로 최저치를 기록한 이후 지난 8월 11만명대로 회복했다.

지난달 수주량에 힘입어 총 누계 수주금액 순위에서도 한국이 세계 1위에 올랐다. 1∼8월 누계 수주금액은 한국이 113억달러(약 13조5000억원)로 109억3000만달러인 중국을 제쳤다. 1월부터 7월까지의 누계 금액은 중국 104억달러, 한국 96억달러였다.

한국 조선업은 오랜 기간 세계 1위를 유지했다. 그러나 지난 2015년부터 2017년까지 3년 동안 중국에 밀렸다. 2015년에는 일본에 밀리기까지 했다.

이후 전세계 조선업 불황까지 겹치며 한국 조선업은 구조조정에 돌입했다. 지금까지도 울산, 경남 거제·통영 등 조선업 밀집지역은 고용 불황에 시달리고 있다.

산업부는 앞으로 러시아, 카타르, 모잠비크 등의 대형 프로젝트 발주도 예정돼 있어 한국 조선업의 수주량이 늘어날 것이라고 기대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