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정당
與 “검찰 정치 안돼”...野 “묵시적 협박”조국 검찰 수사 놓고 여야 공방 이어가
  • 신형수 기자
  • 승인 2019.09.10 14:05
  • 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1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일간투데이 신형수 기자] 검찰이 조국 법무부 장관 수사를 이어가고 있는 것에 대해 여야는 10일 팽팽한 공방전을 펼쳤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검찰은 어떠한 경우에도 정치를 해서는 안된다는 국민의 명령을 명심하라”면서 조 장관 주변을 수사하는 것은 정치검찰이라고 규정했다.

이 원내대표는 “불과 열흘 안팎의 짧은 시간에 30여건이 넘는 피의사실이 유포된 흔적에 검찰이 한번은 제대로 대답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면서 검찰을 향해 피의사실공표 의혹에 대해 해명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조 장관을 향해서는 “갖은 모욕과 모멸을 견디며 다져진 자신의 소명에 충직히 임해달라”고 당부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8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긴급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반면 김용태 자유한국당 의원은 이날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 “어제 조 장관이 임명장 받자마자 취임사에서 검찰에 대한 인사권을 행사하겠다고 아예 공언했는데 그 차제가 검찰 조직에 대한 무언의 압박이고 묵시적 협박”이라면서 검찰에 압력행사를 해서는 안된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대통령이 인사권을 행사하는 것도 상식에 맞아야 한다"며 "검찰도 조직이기 때문에 인사와 예산을 틀어쥐면 정상적으로 굴러갈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수사에 직접 영향을 미치는 장관 자리에 대통령께서 조 장관을 임명했다는 것은 도저히 납득할 수 없고 자칫 잘못하면 법무부장관이 대한민국 사법절차를 완전히 유린하는 결과를 가져올 수 있다”고 질타했다.

그러면서 “예전 사례에서도 지명했지만 최종 임명을 늦췄던 사례가 여러 차례 있었는데, 지금 장관이 실질적으로 관여됐는지 안 됐는지 아직 밝혀지지 않은 상황에서 임명을 강행했다는 것은 아무리 생각해도 사법절차를 방해하는 결과를 낳지 않을까”라고 반문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