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핫이슈
野 여의원들 민머리로 의지 드러내…박인숙·이언주 결단으로 결집 시작될까
  • 이영두 기자
  • 승인 2019.09.11 15: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사진=독자 제공)

[일간투데이 이영두 기자] 박인숙 자유한국당 의원이 백두를 보였다. 이는 문재인 대통령의 장관 임명 결정에 대한 반발 표출이다.

11일 국회 앞에서 박인숙 자유한국당 의원의 삭발식이 진행됐다. 이는 조국 전 민정수석을 법무부 장관으로 임명한 문 대통령 결정에 반발하는 뜻으로 해석된다. 앞서 박 의원은 소아청소년 심장과 의사로 활동했던 경력을 언급하며 조 장관 딸 관련 의학 논문에 대한 의혹을 강력히 제기한 바 있다.

지난 10일에는 이언주 무소속 의원도 국회 앞에서 머리를 짧게 잘랐다. 이언주 의원 역시 박 의원과 마찬가지로 조 장관 임명에 대한 반발 의사를 밝히며 정부에 비판을 가했다.

박인숙, 이언주 의원 등 야당 여의원들의 머리가 하나둘씩 하얗게 변하면서 이 같은 상황이 보수세력을 결집시키는 초석이 될지 관심이 집중된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