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핫이슈
"김승우 얼마나 싫었을까" 박술녀 만난 김남주 뜻밖의 고백
  • 이영두 기자
  • 승인 2019.09.11 23: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사진=TV조선 캡처)

[일간투데이 이영두 기자] 배우 김남주와 한복 디자이너 박술녀가 오랜만에 함께했다. 

11일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에서는 한복 디자이너 박술녀의 이야기가 방송됐다. 

이날 방송에서 박술녀는 김남주와 오랜만에 만났다. 두 사람의 인연은 14년 전 김남주, 김승우의 웨딩촬영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웨딩 촬영 당시 가장 전통스럽게 한복 촬영을 진행했던 김남주는 한복 웨딩 촬영의 중요성을 대중들에게 인식시킬 정도로 화제가 됐다고. 두 사람은 오랜만에 만나 그때를 추억했다. 

김남주는 "마지막에는 무거운 가체를 쓰고 촬영을 했다"라고 말문을 열며 "지금 생각해보면 김승우 씨에게 미안하다"라고 뒤늦은 사과의 마음을 전했다. "그때 김승우 씨 성격을 몰랐는데 얼마나 힘들고 싫었을까"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이에 박술녀는 "김승우 씨가 싫은 표현 하나도 안하고 끝까지 촬영 다 했다"라고 덧붙였다.

이어 박술녀는 김남주의 딸 '라희' 양이 결혼을 할 때에도 한복을 해주겠다고 약속하며 우정을 자랑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