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핫이슈
'충무로 라이징 스타' 수식어에 정가람 반응은? 다음 작품은 전도연과
  • 이영두 기자
  • 승인 2019.09.11 23: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사진=영화 '기묘한 가족' 스틸컷)

[일간투데이 이영두 기자] 배우 정가람에 이목이 집중됐다. 

11일 추석 특선 영화로 '기묘한 가족'이 방영되자 '쫑비' 역을 맡은 정가람에 대한 궁금증이 증가했다. 

정가람은 앞서 넷플릭스 드라마 '좋아하면 울리는'을 통해 대중에게 얼굴을 각인시켰다. 해당 작품에서 김소현과 호흡을 맞췄다. 앞선 작품으로는 '악질경찰' '독전'이 있다. 

'좋아하면 울리는' 공개 이후 정가람은 한 매체와 진행한 인터뷰에서 최근 듣고 있는 수식어 '라이징 스타'에 대해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했다. 

정가람은 "선배님들과 함께 식사를 하다가 저한테 '라이징 스타'라면서 칭찬을 해주신 적이 있다"라며 회상했다. 이어 "다른 선배님이 '우리나라에 라이징스타 3만명이 있다'고 그러셨다"라고 말하며 웃음을 안겼다. 그러면서 "그냥 열심히 해야겠다는 생각 뿐이다"라며 바람을 전했다. 

현재 정가람은 전도연과 함께한 영화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의 개봉을 앞두고 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