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산업 일반
맥도날드, 소아함 환자 위한 ‘로날드 맥도날드 하우스’ 오픈
  • 유수정 기자
  • 승인 2019.09.18 15:52
  • 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사진=맥도날드
[일간투데이 유수정 기자] 맥도날드는 국내 최초의 소아암 환자와 가족을 위한 ‘로날드 맥도날드 하우스’를 경남 양산에 위치한 부산대학교병원에 오픈했다고 18일 밝혔다.

연면적 1325㎡에 지하 1층, 지상 2층 규모로 개별 욕실이 있는 방 10개와 식당, 아이들을 위한 도서관과 놀이방 등으로 구성된 것이 특징이다.

이는 소아암 등으로 인해 장기 입원을 하는 어린이와 그 가족들이 병원 근처에 함께 머물 수 있는 집으로 주거 편의와 심리적 안정을 동시에 제공해 환아와 가족의 건강한 회복을 돕는 것을 목적으로 하고 있다.

현재 전 세계 368곳에 로날드 맥도날드 하우스가 운영 중이며 한국에선 이번이 첫 건립이다.

조주연 한국맥도날드 사장은 “수년간 염원해온 로날드 맥도날드 하우스가 드디어 한국에도 문을 열게 됐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기부활동과 임직원 봉사활동 등으로 로날드 맥도날드 하우스와 환아 가족들을 돕는데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한편 맥도날드는 ‘로날드 맥도날드 하우스’의 건립과 운영을 담당하는 글로벌 비영리 재단인 ‘한국 RMHC(Ronald McDonalds House Charity)’의 가장 큰 후원사 중 하나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