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자산운용사 대표단, 룩셈부르크·노르웨이·네델란드 방문펀드 산업의 글로벌화 방안 모색
  • 장석진 기자
  • 승인 2019.09.20 17:42
  • 1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일간투데이 장석진 기자] 한국금융투자협회는 ‘한국 자산운용업계 NPK(New Portfolio Korea) 대표단’을 구성해 9월 22일부터 29일까지 유럽 펀드 산업의 중심지인 룩셈부르크 주요 기관과 유럽 주요 연기금인 노르웨이 국부펀드, 네델란드 공무원연금운용 등을 차례로 방문한다.

대표단은 유럽 통합시장의 펀드 등록체제인 UCITS 펀드 등록과 관련 미들·백서비스의 중심지인 룩셈부르크의 주요 기관들과의 UCITS 펀드 등록 중심지로의 성장 배경, 펀드 산업의 글로벌화 과정, 핀테크 등 자본시장의 최신 트렌드와 정책 방향 등에 대한 논의를 통해 아시아 펀드 패스포트(ARFP) 시행을 앞두고 있는 한국 자산운용산업의 글로벌화 방안을 모색해 볼 예정이다.

유럽 최대 연기금을 보유한 노르웨이와 네델란드에서는 연기금 및 자산운용사들의 환경(E)·사회(S)·지배구조(G) 등 ESG 요소를 고려한 책임투자(Responsible Investment, RI) 동향에 대해 논의해 보고, 최근 유럽내에서 활발히 논의되고 있는 신재생에너지 활용 및 핀테크, 바이오 등 스타트업 기업에 대한 정부 정책 방향 등을 확인해볼 예정이다.

이번 방문 일정은 올해 초 실시된 자산운용사 대상 사전 설문에 의해 선정된 방문 희망기관들을 중심으로 마련됐으며, 대표단은 일주일간 3개국 4개 도시에서 16개 기관과 차례로 미팅을 하는 일정을 소화할 예정이다.

주요 방문기관은 룩셈부르크의 금융감독청(CSSF), 펀드 협회(ALFI), 펀드 관리회사 Lemanik 등 6개사, 투자유치위원회(LFF) 등 9개 기관과 노르웨이의 국부펀드 운용기관(NBIM), 재무부, 중소기업 지원 정부기관인 이노베이션 노르웨이, 국영석유공사 에퀴노르(Equinor) 등 4개 기관, 그리고 네덜란드에서는 공무원연금운용(APG), 로베코 자산운용, 펀드 서비스 기관(VISTRA) 등 3개 기관이다.

금융투자협회 관계자는 “최근 국내 자산운용사 CEO들이 해외시장 진출과 국내 자산운용산업의 글로벌화에 높은 관심이 있는 만큼 활발한 논의가 예상된다"며 "국내 자산운용사들이 유럽 주요 연기금, 운용사, 펀드 서비스 기관 등과 향후 실질적인 협력 방안을 모색하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