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전국 사회·전국
‘연이어 찾아든 가을 태풍’…태풍 ‘미탁’ 북상 中“개천절인 3일… 우리나라 태풍의 직접적인 영향권에 들어”
  • 권희진 기자
  • 승인 2019.09.30 16:47
  • 1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제 18호 태풍 '미탁'의 현재 위치와 예상경로.사진=연합뉴스
[일간투데이 권희진 기자] 30일 우리나라 남쪽부터 차례대로 태풍 '미탁'(MITAG)의 영향권 아래 들면서 제주, 광주·전남, 강원도에 비를 동반한 강풍이 불 것으로 전망됐다.

기상청은 30일 오전 3시 기준으로 '미탁'은 대만의 타이페이 부근 해상에서 서서히 한반도를 향해 북상 중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오는 3일 우리나라가 태풍의 직접적인 영향권에 들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강원 지역은 태풍에 대한 긴장감을 늦추지 않고 있다.

강원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오늘과 내일(1일), 내륙과 산지를 중심으로 낮과 밤의 기온 차가 10도 이상 커지고 모레(2일)부터 글피(3일) 영동에는 시간당 30∼50㎜의 강한 비와 함께 300㎜ 이상의 많은 비가 올 것으로 예상된다.

미탁은 북동진하면서 남부지방을 관통해 4일 오전 3시쯤 독도 동쪽 약 150㎞ 바다에 머물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3일 영동 지방에 최대순간풍속 시속 70∼110㎞(초속 20∼30m)로 매우 강하게 불 것으로 예상돼 안전사고와 농작물 낙과 등 강풍 피해를 입지 않도록 각별히 주의할 것을 당부했다.

남부지역 또한 태풍 ‘미탁’에 영향권에 들 것으로 예상돼 대책 마련에 분주하다.

전남과 경남, 제주도는 새벽부터, 전북과 경북은 오후부터 비가 올 것으로 예상됐다.

예상 강수량은 남해안이 10∼50㎜, 남해안을 제외한 남부지방은 5∼20㎜이다.

제주도 많은 비가 예상된다.

제주도의 산지나 비가 많이 오는 곳은 120㎜ 이상으로 관측됐다.

1∼3일 사이 제주도와 지리산 부근에는 시간당 30∼50㎜의 매우 강하고 많은 비가 내려 저지대 침수와 하천 범람 등이 발생할 수 있어 각별한 주의가 예상된다.

제주도 남쪽 먼 바다는 매우 강한 바람과 매우 높은 물결이 예상돼 항해나 조업이 예상되는 선박은 각별히 유의해야할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2일까지 서해안과 남해안은 천문조에 의해 바닷물 높이가 높은 기간이어서 저지대는 만조 시 침수 피해가 예상돼 이에 대한 대책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