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경제일반
'조물주 위 건물주', 미성년 집주인 2400명 넘는다미성년 1인당 평균 2000만원 넘어…5세 미만 젖먹이도 무려 131명이나
  • 권희진 기자
  • 승인 2019.10.01 16:05
  • 5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일간투데이 권희진 기자] 아직 성인이 안 됐지만 부동산 임대 소득을 올리고 있는 ‘미성년자 집주인'이 2400명이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 중 5세 미만 영유아가 131명, 미성년 임대업자의 1인당 임대소득은 평균 2000만원을 상회했다.

1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심기준 의원실이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2017년 부동산 임대소득을 올린 미성년자는 총 2415명이며 임대소득 총액은 504억1900만원으로 집계됐다.

미성년 부동산 임대업자 1인당 연간 2088만원, 월 174만원을 부동산 임대 소득으로 거둬 들이고 있다는 의미다.

또 부동산 가격 상승에 힘입어 이들 미성년 임대업자와 임대수익은 매년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성년자의 부동산 소득금액은 2015년 349억7400만원에서 2016년 380억7900만원, 2017년 504억1900만원으로 계속 늘었다.

미성년자 부동산 임대 수익이 꾸준히 증가함에 따라 미성년자 임대업자도 점차 늘고 있다.

미성년자 부동산 임대업자는 2015년 1795명에서 2016년 1891명, 2017년 2415명으로 매년 17%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10세 미만 어린이 임대업자의 수와 임대 수익도 꾸준히 늘고 있다.

5세 미만의 영유아 임대업자는 2015년 73명에서 2017년 131명으로 급증했다. 10세 미만은 같은 기간 402명에서 600명으로 늘었다.

10세 미만 임대업자의 임대소득 총액은 2017년 기준 116억5700만원, 5세 미만의 경우 20억4100만원으로 나타났다.

심기준 의원은 “미성년자 임대업자가 직접 부동산 임대사업을 운영한다기보다 절세 목적으로 부모가 이름을 올렸을 가능성이 있다"며 "국세청은 이른바 '세(稅)테크' 명목으로 이루어지는 편법 증여·상속 등 탈세 행위에 엄정히 대응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