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경제일반
한국 올해 7월 까지 수출, 상위10개국 중 감소율 가장 커1년 전 같은 기간보다 8.94% 줄어… 수출액 감소 3년 만에 처음
  • 배상익 선임기자
  • 승인 2019.10.06 13:55
  • 3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부산항 부두에 선적대기중인 수출 컨테이너의 모습. 사진=연합뉴스
[일간투데이 배상익 선임기자] 한국이 올해 7월까지 세계 10대 수출대국 가운데 수출 감소율이 가장 큰 것으로 나타났다.

세계 10대 수출국의 1∼7월 수출액이 감소로 돌아선 것은 2016년 5.14% 줄어든 이래 3년 만에 처음 있는 일이다.

올해 들어 주요국이 모두 교역 감소로 몸살을 앓고 있는 가운데, 7월 한 달만 보면 한국 수출 부진이 유독 심하다.

미중 무역 분쟁과 세계 경제 둔화 등 각종 악재 속에서 선진국과 개발도상국을 가리지 않고 교역이 감소하고 있지만, 그 가운데서도 한국의 수출 부진이 두드러진다.

6일 세계무역기구(WTO)의 주요국 월별 수출액 통계를 바탕으로 세계 10대 수출국의 1∼7월 누계 수출액 증감률(전년 대비)을 비교한 결과 한국의 감소율이 가장 컸다.

세계 10대 수출국은 지난해 수출액 기준으로 1∼10위에 해당하는 중국·미국·독일·일본·네덜란드·한국·프랑스·홍콩·이탈리아·영국이다.

한국의 1∼7월 누계 수출액은 3천173억3600만 달러(약 380조원)로, 1년 전 같은 기간보다 8.94% 줄었고 다음으로 홍콩(-6.74%)이며, 독일(-5.49%)과 일본(-5.03%), 영국(-4.62%)도 5% 안팎의 감소율을 보였다.

'세계의 공장'으로 불리는 중국은 미중 무역분쟁의 한가운데서도 수출액이 1년 전보다 0.59% 늘어나 10개국 가운데 유일하게 증가세를 보였다. 미국의 경우 0.90% 감소했다.

10대 수출국을 모두 합쳐보면 1∼7월 수출액은 5조6064억 달러였고, 1년 전보다 2.84% 줄었다.

특히 7월은 일본이 한국으로 플루오린 폴리이미드, 포토레지스트, 고순도 불화수소 등 디스플레이·반도체 소재에 대한 수출 포괄허가를 개별허가로 전환한 시점이다.

한국의 7월 출액은 460억9200만 달러로, 작년 동월보다 11.04% 줄었고 다음 노딜 브렉시트의 그늘 속에 정치적 혼란이 가중된 영국(-11.33%)에 이어 두 번째로 감소 폭이 컸다.

반면 한일 수출갈등의 또 다른 당사자인 일본의 7월 수출액은 정작 달러 기준 1.39%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같은 달 중국은 3.34% 수출이 증가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