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전국 사회·전국
올해 최강 태풍 '하기비스', 일본 휩쓸 듯기상청, 한국 영향 올까 ‘촉각’
  • 권희진 기자
  • 승인 2019.10.07 16:10
  • 18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일간투데이 권희진 기자] 제19호 태풍 '하기비스'가 일본을 강타할 것으로 관측됐다.

기상청에 따르면 '하기비스'는 7일 오전 9시 현재 괌 동북동쪽 약 550㎞ 해상에서 시속 27㎞로 서북서 방향으로 이동했다.

‘하기비스’는 올해 가장 강도가 세고 규모가 큰 태풍으로 알려지면서 일본 뿐만 아니라 우리나라에 영향을 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하기비스'의 중심기압은 965hPa(헥토파스칼)이며 중심 부근 최대 풍속은 초속 37m(시속 133㎞)다. 초속 15m 이상의 강풍이 부는 반경은 350㎞에 이를 정도의 중급 태풍이다.

기상청은 9일 오전 괌 북서쪽 약 830㎞ 해상에 있을 때 초속 53m, 10일 오전 일본 오키나와 동남동쪽 약 990㎞ 해상에 이르렀을 때 초속 55m에 이를 것으로 관측된다.

또 이 태풍이 이번 주말까지 일본 오키나와 부근까지 접근한 뒤 북동쪽으로 방향을 바꿔 일본 규슈 남단 쪽으로 이동할 것으로 내다봤다.

이어 11일경 오키나와 동남동쪽 약 610㎞ 해상에서는 초속 53m, 12일 오전 오키나와 동북동쪽 약 520㎞ 해상에서는 초속 50m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찬 대륙 고기압과 북태평양 고기압 등 주변 기압계의 변화에 따라 ‘하기비스’가 우리나라에 영향 여부를 파악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하기비스’가 우리나라 내륙에 상륙하지 않더라도 해상 부근에 영향을 줄 가능성이 있어 제주도나 남부 해안 지방은 또다시 태풍의 영향권 아래에 놓일 가능성이 높아졌다.

올해 들어 지금까지 우리나라에 영향을 준 태풍은 최근 남부 지방을 관통하며 큰 피해를 남긴 '미탁'을 포함해 모두 7개이다.

만약 '하기비스'가 추가로 오면 올해는 우리나라에 영향을 준 태풍 수가 가장 많은 해로 기록된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