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정당
국회 법사위, 조국 국감으로 충돌野 “파렴치한 도둑”...與 “모욕적 인신공격”
  • 신형수 기자
  • 승인 2019.10.07 16:40
  • 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배성범 서울중앙지검장이 7일 오전 서초동 서울고검에서 열린 법사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 = 김현수 기자

[일간투데이 신형수 기자] 국제 법제사법위원회는 7일 서울중앙지검 등을 대상으로 국정감사를 진행했다. 이 국정감사가 세간의 관심을 끄는 이유는 조국 법무부 장관 가족 수사를 진행하는 기관이기 때문이다.

포문은 정갑윤 자유한국당 의원이 열었다. 정 의원은 “파렴치하고 철면피한 도둑이 ‘도둑 잡아라’하는 격”이라면서 조 장관 수사를 맡는 기관의 수장이 조 장관이 돼서는 안된다는 점을 강조했다.

정 의원은 “대통령은 당장 장관을 해임하고 진정한 검찰 개혁에 나서야 한다”고 언급, 검찰 개혁은 조 장관의 경질에서부터 있다고 밝혔다.

그러자 송기헌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의사진행발언을 통해 “굉장히 모욕적이고 인신공격이다”면서 의사록에서 삭제를 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조국 법무장관의 수사사건을 최일선에서 지휘하는 수사팀장 송경호 서울중앙지검 제3차장이 7일 오전 서초동 서울고검에서 열린 법사위원회 국정감사 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 = 김현수 기자

하지만 정 의원은 “저도 이 표현을 쓰는데 상당히 고심했지만 아무리 해도 부족함이 없겠더라”면서 발언 철회 의사가 없다고 밝혔다.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은 조 장관 자택 압수수색에 나선 검사에 대한 인신공격이 이뤄지고 있다면서 “여검사가 무차별적인 사이버테러를 당했다”면서 “심지어 다른 여검사와 비교해서 ‘누가 예쁜가’, ‘앞으로 이X 명품가방 걸치는 다니는 장면도 캡처해두자’, ‘욕하기가 미안한 얼굴이다’라는 공격이 나왔다”고 지적했다.

이에 김종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국회와 정당이 테러수준 막말을 증폭시키는 스피커 역할을 해서는 안 된다”고 밝혔다.

다만 이날 국감에서 검찰 측은 여야의 질의에 대해 “수사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면서 말을 아꼈다.

이에 당초 국감을 통해 새로운 사실이 드러날 것을 기대했던 야당 의원들로서는 새로운 수확을 얻지 못하게 됐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