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경제일반
GS25, 한글날 맞아 우리말 알리기 운동 전개국립국어원·국립한글박물관과 함께 한글 우수성 알려
  • 유수정 기자
  • 승인 2019.10.08 11:06
  • 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우리말 알리기 운동 엽서 62종 시안. 자료=GS25
[일간투데이 유수정 기자] GS25가 한글날을 맞아 우리말 알리기 운동을 전개한다.

GS리테일이 운영하는 편의점 GS25는 한글날을 기념해 국립국어원, 국립한글박물관과 손잡고 우리말의 아름다움과 우수함을 알리는 62종의 엽서를 제작했다고 8일 밝혔다. GS25는 이 엽서를 판매하는 모든 도시락에 동봉하기로 했다.

엽서에는 우리말 25종과 오남용 되고 있는 외래어를 우리말로 순화한 25종을 사용했으며 한글 보급 및 활성화에 힘쓴 큰 스승 12인의 이름과 업적도 담겼다.

이번 우리말 알리기 운동에 사용된 우리말과 외래어는 국립국어원이 선정했고, 한글 큰 스승 12인은 국립한글박물관이 선정해 GS25로 전달했다.

GS25는 우리말 25종이 들어간 엽서에 각각의 단어, 뜻 풀이와 함께 우리말의 의미를 감각적으로 표현한 삽화(일러스트)도 담았다. 삽화는 개성있는 그림으로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서 인기를 끌고있는 그림 작가 오리여인이 맡았다.

외래어 25종은 우리말 표현이 있음에도 외래어로 주로 사용되는 단어가 선정됐다.
GS25는 ▲더치페이(비용을 각자 서로 부담하는 것)는 '각자내기' ▲드라이브스루(차에 탄 채로 이용하는 것)는 '승차 구매' ▲사이드 메뉴(주 메뉴와 함께 먹는 부 메뉴)는 '곁들이' 등 선정된 외래어를 우리말로 바꿔 엽서를 제작했다.

한글 큰 스승 12인은 세종대왕을 도와 훈민정음 창제에 큰 역할을 한 집현전 학사부터 한글 점자인 '훈맹정음'을 창안해 시각장애인들의 세종대왕으로 불리는 박두성 선생, 우리나라 글자를 '한글'로 이름 짓고 첫 우리말 사전 원고인 '말모이' 집필을 주도한 주시경 선생 등 시기, 분야별로 한글에 힘쓴 인물이 선정됐다.

GS25가 도시락에 우리말 엽서를 동봉하는 우리말 알리기 운동은 이달 15일까지 진행될 예정이다.

GS리테일 관계자는 "한글날을 맞아 우리말의 아름다움과 우수성, 그리고 한글 위해 힘쓴 분들을 기리고자 우리말 알리기 운동을 기획하게 됐다"며 "외래어 및 줄임말 사용이 늘어나는 요즘 이번 GS25의 우리말 알리기 운동이 우리말을 널리 알리고 사용을 장려하는 계기를 만드는데 보탬이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