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라이프
[칼럼]얼굴 부위별 여드름의 발생 원인은 무엇일까?
  • 이성자 기자
  • 승인 2019.10.08 14:58
  • 2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사진=후한의원 천안점 조은 원장
[일간투데이 이성자 기자] 무더위가 지나가고 자외선이 점점 약해지는 환절기 우리의 피부는 건고한 날씨에 수분을 잃어 건조해지고 낮과 밤의 심한 일교차로 인해 피부는 수없이 자극을 받게 된다. 우리의 신체도 이런 날씨를 적응하기 부단히 노력하게 되고 그로인해 신체 면역력이 저하되어 각종 호흡기 질환에 걸리기도 하지만 환절기가 되면 빼놓을 수 없는 피부질환인 여드름 이다. 우리는 대부분이 땀으로 인해 청결유지가 어려운 여름철에 여드름이 많이 발생하는 것으로 알고 있지만 건조해지는 환절기에는 우리의 피부는 피부가 마르는 것을 막기 위해 많은 피지를 분비하게 된다.

그래서 우리의 피부는 유, 수분 밸런스가 깨지게 되고 여드름과 같은 피부질환이 발병하게 된다. 또한 환경오염으로 인해 미세먼지가 늘면서 각질과 노폐물이 쌓여 피지가 원활히 배출되지 못하고 세균이 증식해 다양한 원인으로 다양한 부위에 여드름이 발생하기도 한다. 이렇게 발생한 여드름을 잘못된 방법의 자가 관리로 압출을 시도하게 되면 2차 세균감염으로 인해 여드름 자국과 흉터, 피부색소 침착 등 여러 문제들을 야기할 수 있기 때문에 무리한 자가 관리는 피하는 것이 좋다.

또한 여드름은 성인여드름과 사춘기여드름으로 나눌 수 있는데 성인여드름의 경우 사춘기여드름과 다르게 면포가 적고 농포나 구진 등 염증성 병변이 많은 것이 특징이다. 여성의 경우 생리전후 말초에 혈액공급이 줄면서 U존이라 불리는 턱과 입주위에 여드름인 많이 나타나는 경향이 있는데 이는 생리로 인한 호르몬 변화가 주된 원인이며 이러한 시게에 사람에 따라 자궁에 어혈이 생기거나 신장기능이 약화되어 피부의 표피와 진피의 방어력이 떨어져 아주 미세한 자극에도 피부가 민감하게 반응해 여드름이 발생하기 쉽다.

여드름은 단순히 피지분비에 의한 발생 이외에도 잘못된 식습관이나 일상생활에서의 습관들과도 밀접한 연관이 있기 때문에 단순히 피부에 드러난 문제만 해결해서 여드름 치료가 어렵다. 그래서 내적인 문제로 접근해 원인을 파악하고 근원을 치료해야 재발의 위험 없이 치료가 가능하다.

한의학에서는 여드름을 열+들음이라하여 상열하한으로 인하여 상체의 열이 몰려 여드름이 생기게 된다고 보고 있다. 신체 내부의 균형이 깨지면서 수승화강의 기능이 저하된 것 인데 이는 순환을 방해하는 습담, 담음 등의 원인으로 기혈순환을 원활하게 하여 위로 몰려있는 화를 아래로 내려주어야 한다. 심장에 열이 많게 되면 이마부위에 증상인 나타나고 간, 폐, 위장 등에 문제가 있다면 볼 주변으로 여드름이 발생하게 된다. 또한 생식기 등에 문제가 있을 때에는 턱과 입 주변 등으로 발생하는 등 내 몸의 이상을 얼굴의 증상으로도 알 수 있다.

그래서 신체의 문제들을 개선 시켜주면 원인이 되어서 발생한 여드름이 치유되거나 완화되는 것을 불 수 있는데 발생된 원인 치료를 중점을 두는 한의학에서는 체질개선과 피부 외부치료가 동시에 이루어져야 염증이 발생하는 것을 막고 전반적인 피부상태의 개선까지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도움말: 후한의원 천안점 조은 원장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