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경제정책
서울시, 을지로·세종대로 차로 2개 이상 줄고, 보행로 늘어난다충무로·창경궁로, 1개 차로 축소
여유공간, 보행로·자전거도로 조성
  • 권희진 기자
  • 승인 2019.10.09 16:14
  • 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일간투데이 권희진 기자] 을지로와 세종대로 차도가 2차로 이상 줄어들고, 보행로는 확대될 전망이다.

서울시는 9일 을지로·세종대로·충무로·창경궁로 도로 공간 재편 사업 추진 계획을 발표했다.

구체적 내용을 살펴보면, 을지로 시청삼거리∼동대문역사문화거리 2.5㎞ 구간은 6차로에서 4차로로, 세종대로 교차로에서 서울역 교차로에 이르는 1.5㎞ 구간은 10∼12차로에서 6∼8차로 각각 줄어든다.

차로가 철거되는 공간에는 보행로와 자전거전용도로가 신설되고 공유 차량(나눔카) 주차장이 조성된다.

이들 2개 구간은 내년 공사를 시작해 연내 완공할 예정이다.

이러한 도로 공간 공사로 인해 대한문 앞 보도는 최소 5m 이상 넓어질 것으로 보인다.

서울시는 숭례문과 연결되는 횡단보도가 신설되면 광화문에서 숭례문, 나아가 남산과 서울로7017까지 한 번에 갈 수 있다고 밝혔다.

일방통행인 충무로(1.0㎞)와 창경궁로(0.9㎞)도 1개 차로를 축소해 보도 폭을 넓히고, 자전거도로와 주차공간이 들어선다.

이미 공사가 진행 중인 퇴계로 2.6㎞ 구간(6∼8차로→4∼6차로)은 내년 5월 완공될 예정이다.

퇴계로 공사가 마무리 되면 보행 공간이 1.2∼3m에서 6m까지 넓어져 시민들의 편의도 증대될 전망이다.

늘어나는 여유 공간에는 지역 특성을 반영해 자전거, 공유차 공간, 공원 등을 조성한다.

자전거전용도로와 공공자전거 ‘따릉이 대여소’ 4곳이 설치되고, 나눔카 대여지점 3곳과 주차공간이 조성된다.

서울시는 2025년까지 도심 녹색교통지역 내 21개 주요 도로의 공간재편 사업을 완료할 계획이다. 공간재편이 마무리되면 보행 공간은 총 15만6810㎡ 가량 늘어난다고 밝혔다.

이는 시청광장의 12배에 달하는 면적이다.

서울시는 도로 공간 재편 사업을 시 전역으로 확대하기 위해 구체적인 방안을 검토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