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문화일반
文대통령 "한글을 지키는 것이 독립운동”이총리 "온 겨레가 한글로 한 덩이가 되도록 더 노력하자"
  • 권희진 기자
  • 승인 2019.10.09 16:15
  • 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문재인 대통령.사진=연합뉴스

[일간투데이 권희진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한글날인 9일 주시경 선생의 글꼴을 이용해 한글날 메시지를 전하며 SNS에 "일제강점기에는 한글을 지키는 것이 곧 독립운동이었다"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3·1독립운동과 대한민국 임시정부 100주년에 맞는 뜻깊은 한글날, 573년 전 한글을 창제한 세종대왕의 애민정신과 일제강점기 한글을 지켜낸 독립운동가들의 민족정신을 되새긴다"라고 전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주시경 선생과 조선어연구회 선각자들은 고문과 옥살이를 감수하며 한글을 연구했고 끝내 1947년 '우리말큰사전'을 편찬했다"면서 "머리말에 '말은 사람의 특징이요, 겨레의 보람이요, 문화의 표상이다'라고 적었다"라며 "김소월의 '진달래꽃', 윤동주의 '별 헤는 밤', 방정환 선생의 순수아동잡지 '어린이', 항일 언론 '대한매일신보'는 순 우리글로 쓰였다"고 전했다.

이어 "우리 글을 쓰고 읽을 수 있었기 때문에 우리는 삼천리강산을 잊지 않을 수 있었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한글은 배우기 쉽고 아름다운 글"이라면서 "1945년 무려 78%였던 문맹률은 13년이 지난 1958년 4.1%로 줄었고 글을 깨친 힘으로 산업화와 민주화를 동시에 이끌 수 있었다"라고 전했다. 또 "국어학자들이 목숨으로 지킨 한글이 새로운 나라를 만드는 마중물이 되었던 것"이라고 말했다.

덧붙여 "한글이 대한민국이고, 한글이 우리를 세계와 연결한다"며 "간도, 연해주, 중앙아시아, 하와이를 비롯해 우리 민족이 새로 터를 잡은 곳에서는 어디든지 학교부터 세워 한글을 가르쳤다"라고 밝혔다. 이어 "지금도 전 세계 180개 세종학당에서 한글을 배우려는 열기가 아주 뜨겁고 국경을 넘는 한류의 밑바탕에 한글이 있다"며 "우리말 노래를 따라 부르는 젊은이들을 만날 때마다 한글에 대한 자긍심을 느꼈다"고 소회를 밝혔다.

아울러 "우리 아이들은 '엄마', '아빠'라는 우리말로 세상과 처음 만난다"면서 "우리 역사와 우리 것에 대한 소중함, 미래의 희망이 한글에 담겨 있다"고 전하며 한글의 위대한 가치를 되새겼다.

마지막으로 문 대통령은 "한글 탄생의 애틋한 마음을 되새기며 우리 말과 글을 지키고 가꿔온 모든 분께 감사드린다"고 적었다.

한편 이낙연 국무총리는 같은 날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제573돌 한글날 경축식'에서 "온 겨레가 한글로 한 덩이가 되도록 더 노력하자"고 강조했다.

그는 "'겨레말 큰사전'을 남북이 함께 편찬하기로 2005년 합의했지만 진행이 원활하지 않다"며 "겨레말 큰사전 공동편찬을 위해 남북이 다시 마음을 모으기 바란다"고 밝혔다.

이 총리는 "573년 전 오늘 세종대왕께서는 백성이 쉽게 익혀 편하게 쓰도록 한글을 만들어 펴내 주셨다"며 "한글은 새로운 세상을 우리 겨레에게 열어줬다"라고 강조했다. 또 "오늘날 대한민국이 매우 높은 문자해독률과 교육 수준을 자랑하는 것은 쉬운 한글과 뜨거운 교육열이 어우러진 결과"라고 전했다.

덧붙여 "그런 바탕이 있었기에 우리는 세계에서 가장 빠르게 산업화와 민주화를 이루었다"라며 한글과 교육의 가치를 높게 평가했다.

마지막으로 '말을 통해 사람들이 한 덩이가 되고 그 덩이가 점점 늘어 나라를 이룬다. 말이 오르면 나라가 오르고, 말이 내리면 나라도 내린다'는 주시경 선생의 말을 인용하며 "온 겨레가 한글로 한 덩이가 되도록 더 노력하자. 말이 오르고, 나라도 오르도록 함께 애쓰자"며 축사를 마쳤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