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라이프
[칼럼]고령층 백내장 치료와 난시 교정 수술, 원스톱으로 해결하는 방법
  • 이성자 기자
  • 승인 2019.10.12 09:00
  • 2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사진=삼성미라클안과 강남점 박준성원장

[일간투데이 이성자 기자] 시력 굴절 이상은 삶의 질을 저하시키는 주범이다. 시신경과 망막에 정확한 초점이 이뤄지지 않아 시력 장애 등의 불편을 일으키기 때문이다. 특히 난시 증상으로 인해 일상생활 속 고통을 호소하는 사례가 부지기수다. 난시란 눈에 들어간 빛이 각막에서 굴절될 때 제대로 초점을 맺지 못 하고 두 점 또는 그 이상의 초점을 나타내는 눈의 굴절 이상을 말한다.

어떤 물체의 형태가 망막에 제대로 맺히려면 빛이 입사된 형태 그대로 투영돼야 한다. 그러나 굴절 상태가 일정하지 않아 상이 퍼질 경우 시야 흐림 증상을 초래하는데 이러한 증상을 난시로 정의할 수 있다.

난시 증상이 나타나면 근거리, 원거리 모두 선명하게 보이지 않는다. 아울러 눈의 피로가 극심해지는데 심하면 두통까지 야기하기도 한다. 물체가 두 개로 보이는 복시 현상을 겪을 수도 있다. 난시 증상은 각막 형태 이상, 눈꺼풀에 의한 각막 형태 변형, 수정체 모양 이상 등이 주요 발생 원인으로 알려져 있다.

난시는 유형에 따라 규칙 난시, 불규칙 난시 등 두 가지로 구분된다. 흔히 교정이 쉬운 정난시를 규칙 난시라 부른다. 반면 난시 경선들이 서로 직각을 이루지 못 할 경우 불규칙 난시로 볼 수 있다. 눈에 염증을 앓았거나 수술 이후 각막 표면이 불규칙해져 빛이 여러 방향으로 굴절되며 나타나는 것이 특징이다.

규칙 난시는 안경 등으로 교정하기 쉽다. 하지만 불규칙 난시는 수술적인 방법 외에 사실 상 교정이 어렵다. 불규칙해진 각막 표면을 인위적으로 교정해야 하는데 이를 정형화된 안경에 의해 조절하기 쉽지 않아서다.

더욱 큰 문제는 고령층의 난시 교정이다. 노인성 안질환인 백내장을 치료한 후 난시 증상이 고스란히 남아 만족도가 극히 떨어지기 때문이다. 실제로 백내장 치료 후 난시를 교정하기 위해 재차 굴절 교정술을 고려하는 경우가 많다. 또는 치료 이후에도 두꺼운 난시 교정용 안경을 착용해야 하는 번거로움이 있다.

최근에는 백내장 치료와 함께 난시 교정 효과까지 기대할 수 있는 난시 교정용 인공수정체인 토릭(Toric) 렌즈가 등장해 주목 받고 있다. 기존 인공수정체에 난시 교정 도수를 갖춰 시야 혼탁은 물론 난시에 의한 굴곡 이상까지 개선하는 것이다. 토릭 다초점 인공수정체의 강점은 규칙 난시, 불규칙 난시 모두 개선 가능하다는 점이다.

토릭 다초점 인공수정체는 최대 -6 디옵터의 난시 증상 뿐 아니라 근거리, 중간거리, 원거리 시력을 효과적으로 케어한다. 덕분에 난시 뿐 아니라 노안으로 인한 근거리 시력 장애도 극복할 수 있도록 돕는다. 즉, 한 번의 수술로 백내장치료, 노안교정, 난시교정 등의 효과를 모두 누릴 수 있는 것이 포인트다.

다만 토릭 다초점 인공수정체 삽입술 시 환자의 각막 난시축과 수술 중 안구 내 삽입하는 렌즈의 난시 축이 정확하게 맞아야 한다. 수술 후 렌즈가 자리를 잡는 동안 조금씩 회전될 수 있기 때문. 따라서 발생되는 오차를 예측하여 난시축을 정확히 잡을 수 있도록 정밀 검사를 실시해야 한다.

'IOL MASTER 700'은 안축장과 각막곡률을 정확하게 측정하는 첨단 장비다. 또한 환자 개개인의 수술 정보를 디지털화하여 현미경을 통해 실시간으로 의료진에게 제공하는 추적 항법 장치 '칼리스토아이(CALLISTO eye)'를 활용할 수 있다. 이처럼 사전 검사로 파악한 중심축을 고려해 인공수정체를 삽입함으로써 축의 기울기 및 중심 이탈을 막는 것이 목표다. 아울러 고령층의 경우 토릭 다초점 인공수정체 삽입술 후 안구건조증이 나타날 수 있는데 이때 IPL 레이저를 이용하여 걱정을 덜 수 있다.

도움말: 삼성미라클안과 강남점 박준성원장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