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전국 인천
인천교통공사, 월미바다열차 운행장애 조사무리 운행시 엄중 처벌
  • 김종서 기자
  • 승인 2019.10.12 13:44
  • 1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일간투데이 김종서 기자] 인천교통공사(사장 정희윤)는 지난 9일 오후 5시 37분·7시45분께 발생한 열차운행 중단과 관련해 유사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특단의 대책을 마련한다.

공사는 우선 차량시스템 태스크포스(TF)를 내·외부 전문가로 구성, 발족하여 월미바다열차의 차량 피로도, 부품파손 가능성과 교체 적정성 등을 정밀 검증하여 시민들의 안전에 만전을 기하기로 했다.

또, 시민단체 등이 대거 참여하는 '시민안전검증단(가칭)'을 빠른 시일 안에 출범시켜 운영 전반에 대한 모니터링, 시민 의견수렴 등의 절차를 거쳐 시민 불편을 최소화하고 서비스 질을 높일 계획이다.

아울러 감사실과 안전관리실이 합동으로 지난 9일 열차 운행중단 사태와 관련, 동력전달장치 기어 마모 징후에도 불구하고 무리하게 열차를 운행했는지 여부 등에 대한 전반적인 조사를 실시한 후 문제점이 드러날 경우 엄중 문책할 예정이다.

공사 정희윤 사장은 "개통 이후 차량 장애가 발생한 상황에 대해 다시 한 번 시민들께 머리숙여 사과드린다"며 "앞으로 유사한 사고의 재발방지와 안전 확보를 위해 전사적인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한편, 공사는 현재 정비중인 1대를 제외한 4개 열차를 운영하고, 안내요원 추가 배치, 순번대기표 배부 등을 통하여 고객 불편을 최소화 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