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생활경제 패션·뷰티
신세계인터내셔날 지컷, 패딩 컬렉션 출시트위드 숏패딩·코트·야상 롱패딩 등 총 15종 선봬
  • 유수정 기자
  • 승인 2019.10.15 11:13
  • 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지컷 패딩컬렉션. 사진=신세계인터내셔날
[일간투데이 유수정 기자] 신세계인터내셔날의 여성복 브랜드 지컷(g-cut)이 여성들의 따뜻하면서도 세련된 겨울을 책임질 패딩 컬렉션 '올모스트 윈터(Almost Winter)'를 출시한다고 15일 밝혔다.

지컷은 이번 시즌 더욱 다양한 기장과 디자인을 접목한 패딩 15종을 선보인다. 모든 제품에 100% 구스 다운 충전재를 사용해 풍성함과 가벼움, 보온성을 더했다.

지컷은 올 시즌 트렌드에 맞춰 다양한 숏패딩을 선보인다. 숏패딩은 롱패딩에 비해 가성비가 뛰어나고 함께 코디하는 스타일에 따라 다양한 분위기를 연출할 수 있어 올 겨울 트렌드 아이템으로 떠오르고 있다.

지컷의 숏패딩은 그레이, 블랙 등의 기본적인 무채색뿐만 아니라 브랜드 특유의 사랑스러움을 담은 올리브, 아이보리, 핑크 등의 산뜻한 색상으로 선보인다. 또 등판 부분에 그래픽을 강조한 캐주얼한 디자인부터 여성스러운 퀼팅 디테일의 트위드 패딩, 실용성이 뛰어난 베스트(조끼) 스타일의 패딩을 출시하며 선택의 폭을 넓혔다.

이 외에도 고급스러운 폭스 퍼(여우털)와 라쿤 퍼로 포인트를 준 세련된 패딩과 코트 스타일의 롱 패딩, 패딩 머플러와 패딩 스커트 등 패딩 소재를 활용한 다양한 제품도 함께 선보인다.

지컷은 이번 윈터 컬렉션을 위해 심볼 캐릭터 '로피'를 특별 제작했다. 로피는 북유럽의 낭만적인 전설에서 영감을 받은 캐릭터로 겨울 밤 눈 덮인 숲을 뛰어다니며 꼬리에서 나오는 불로 오로라를 만드는 불의 여우를 형상화했다.

로피 캐릭터는 로고와 그래픽, 심볼 등 아트워크로 제작돼 올 겨울 패딩 제품 위에 포인트로 더해졌으며 패딩 외에도 상,하의 및 원피스 등 다양한 니트 아이템에 적용된다.

지컷 관계자는 "지난해까지 보온성을 높인 롱패딩이 대세였다면 올해는 좀 더 세련되고 활동성이 좋은 숏패딩이 트렌드로 돌아왔다"면서 "숏패딩은 플리츠 스커트나 원피스 등 여러 가지 옷에 어울리기 때문에 관련 제품의 구매율도 함께 오를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