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전국 사회·전국
'윤석열 별장접대 의혹' 수사 본격화시민단체, 당시 수사책임자 검찰 고발
서울서부지검 형사 4부 배당
  • 권희진 기자
  • 승인 2019.10.15 16:24
  • 18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일간투데이 권희진 기자] 검찰은 윤석열 검찰 총장이 건설 업자 윤중천(58·구속기소) 씨의 원주 별장에서 접대를 받았다는 의혹을 보도한 언론사에 대해 본격적인 수사에 착수했다.

서울서부지검은 윤 총장이 한겨레와 한겨레 기자 등을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한 사건을 형사4부(변필건 부장검사)에 배당했다고 14일 밝혔다.

아울러 ‘별장 성접대’의혹 수사를 총괄했던 여환섭 대구지검장이 시민단체로부터 고발당했다.

이에 대해 여 지검장은 최근 대구고검 국정감사에서 "김학의 전 차관과 관련한 수사를 하면서 당시 수사 기록에서 윤석열 검찰총장의 이름을 본 적이 없다"고 부인했다.

시민 단체는 대검찰청 검찰과거사진상조사단은 윤 총장과 친분이 있었다는 건설업자 윤씨의 진술을 확보해 검찰에 넘겼지만, 검찰이 기초적인 사실 확인을 하지 않은 점에 대해 검찰이 도덕적·윤리적 책임을 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구속 상태에서 재판을 받는 건설업자 윤씨는 변호인을 통해 '윤 총장이 별장에 온 적이 없고 윤 총장을 만난 적도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앞서 한겨레21은 검찰과거사진상조사단이 2013년 검찰·경찰 수사기록에 포함된 윤씨 전화번호부, 압수된 명함, 다이어리 등을 재검토하면서 '윤석열'이라는 이름을 확인했다고 보도했다.

대검찰청은 "진행 중인 중요 수사 사건에 미칠 수 있는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 검찰에서 한겨레신문이 제기한 의혹의 진위를 포함해 사건의 진상을 신속하게 규명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이어 "윤 총장은 공정한 수사를 위해 사건 보고를 일절 받지 않는 등 관여하지 않을 방침"이라며 "손해배상청구, 정정보도청구 등 민사상 책임도 끝까지 물을 예정"이라는 입장을 전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